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文대통령 임기가 언제까지죠?’…이게 설 민심”

중앙일보 2019.02.07 00:57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북핵외교안보특별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북핵외교안보특별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설에 다녀보니 ‘못살겠다, 문재인 대통령 임기가 언제까지냐’라고 묻는 사람이 많았다”며 “이게 설 민심”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설 연휴 마지막 날인 6일 국회에서 열린 북핵외교안보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가게를 운영하시는 분들은 적자나 안 났으면 좋겠다, 적자 메우기가 IMF 때보다 더하다는 한숨이 깊다”고 전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런데도 여당과 청와대가 하는 모습을 보면 소득주도성장은 계속해서 고집하고, 여당과 청와대가 설 연휴 내내 ‘김경수 구하기’에 올인하는 모습을 보면서, 김경수 구하기가 아니라 ‘문재인 구하기’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다”며 “저희가 언제 대선을 다시 치르자고 했는가, 대선 불복이라고 했나. 단지 진실을 좀 알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은 김 지사와 가까운 거리에 있었으니 진실을 알았다면 어디까지 알았는지 말해달라고 했던 것인데 민주당이 들고 일어났다”고 한국당 일각에서 제기된 ‘대선불복’ 프레임을 진화하고자 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런데 청와대는 가만있고, 온통 민주당만 들고 일어나고 있다”면서 “민주당은 그런 모습을 보이는 것 자체가 의혹만 키울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재판 불복을 넘는 헌법 불복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 아울러 청와대로부터도 명확한 답변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 나경원 원내대표가 1일 서울역 플랫폼에서 당권에 도전하는 황교안 전 총리, 오세훈 전 서울시장, 안상수, 심재철 의원과 함께 귀성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 나경원 원내대표가 1일 서울역 플랫폼에서 당권에 도전하는 황교안 전 총리, 오세훈 전 서울시장, 안상수, 심재철 의원과 함께 귀성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 나경원 원내대표가 1일 서울역 플랫폼에서 당권에 도전하는 황교안 전 총리, 오세훈 전 서울시장, 안상수, 심재철 의원과 함께 귀성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 나경원 원내대표가 1일 서울역 플랫폼에서 당권에 도전하는 황교안 전 총리, 오세훈 전 서울시장, 안상수, 심재철 의원과 함께 귀성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나 원내대표는 인터넷방송 ‘정규재 TV’에 출연해 “우리가 대선이 불공정했다고 말하는 순간 대통령 지지자들이 뭉치고, 국민들이 거꾸로 갈 수 있다”면서 “그 프레임에 들어가지 않기 위해서 (대선불복 단어를) 함부로 말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이어 “대선 불복은 저들이 가져오는 프레임인만큼 저희는 진실을 밝히는 데만 주력하겠다”면서 “합리적이고, 진정성 있으면서 좀 더 많은 국민을 설득할 수 있는 투쟁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