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리틀 팀킴' 여자컬링, '평창 금' 스웨덴 꺾고 월드컵 우승

중앙일보 2019.02.04 13:56
여자컬링대표팀 양태이, 김민지, 김수진, 김혜린. 김상선 기자

여자컬링대표팀 양태이, 김민지, 김수진, 김혜린. 김상선 기자

 
'리틀 팀킴' 한국여자컬링대표팀(춘천시청)이 2019 컬링월드컵 3차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2018 평창 올림픽 여자컬링 금메달팀 스웨덴을 꺾었다.
 
김민지 스킵이 이끄는 한국은 스웨덴 옌셰핑에서 열린 컬링월드컵 3차대회 결승에서 스웨덴을 6-4로 제압했다.
 
한국은 20세 동갑내기 춘천시청 스킵 김민지, 리드 김수진, 세컨드 양태이, 서드 김혜린으로 구성됐다. 지난해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평창올림픽 은메달팀 '팀 킴(경북체육회·스킵 김은정)'을 꺾고 태극마크를 달았다. 보통 컬링에서 팀명은 스킵의 성을 따서 만들어서, 춘천시청은 '리틀 팀 킴'이라 불린다. 
 
스킵 안나 하셀보리가 이끄는 스웨덴은 평창올림픽 결승에서 '팀 킴'을 꺾고 금메달을 차지한 팀이다. '리틀 팀 킴'이 대신 설욕했다. 
 
대표팀은 3엔드까지 4-1로 앞섰지만, 4-5엔드에 1점씩 허용해 4-3으로 쫓겼다. 6엔드에 2점을 땄고, 7엔드에 1점만 내주며 승리했다.  
 
한국은 지난해 9월 중국 월드컵 1차대회에서 1승5패에 그쳤지만, 지난해 12월 미국 월드컵 2차대회에서 은메달을 차지했다. 스웨덴 월드컵 3차전에서는 B조 1위로 결승에 진출해 우승까지 차지했다.
 
한국은 올해 5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컬링월드컵 그랜드 파이널 출전권을 따냈다. 그랜드 파이널은 월드컵 1~3차전 우승팀이 참가한다. 김민지는 "2차전 결승전 패배로 힘들었지만 열심히 훈련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