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홈플러스 무기계약직 1만2000명, 정규직 전환된다

중앙일보 2019.01.31 22:30
홈플러스. [연합뉴스]

홈플러스. [연합뉴스]

홈플러스가 노사간의 대화 끝에 무기계약직 1만2000명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합의했다고 31일 밝혔다.  
 
홈플러스는 이날 마트산업 노동조합 홈플러스 지부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2019년 임금협상' 잠정안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약 1만2000명에 달하는 홈플러스 소속 무기계약직 직원들이 정규직으로 전환될 전망이다.  
 
홈플러스는 정규직 전환을 위해 별도의 자회사를 설립하지 않고, 기존 홈플러스 법인 소속으로 약 1만2000명의 무기계약직 직원으로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노사는 현재 상호 합의한 임금협상 잠정안의 세부조항에 대해 논의 중이며, 세부조항을 확정하게 되면 노조 조합원을 대상으로 찬반투표를 진행한 후 입금 협상 갱신에 최종 합의할 계획이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비정규직 없는 회사'로 거듭나기 위한 회사 측의 통 큰 결단에 노조가 공감했고, 노사간의 많은 대화 끝에 이 같은 임금협상 잠정안에 상호 합의하게 됐다"며 "향후 세부조항에 대해서도 노사가 원만하게 합의해 직원들의 안정적인 근무환경과 균형 있는 삶을 돕고, 나아가서는 고객들께도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홈플러스는 기존 홈플러스와 2008년 홈에버를 인수한 홈플러스스토어즈 등 2개 법인으로 구성돼 있다. 두 법인에서 근무 중인 무기계약직 직원 수를 합치면 약 1만5000명에 이른다.
 
회사 측은 대화를 진행 중인 홈플러스스토어즈 법인의 교섭노조 '홈플러스일반 노동조합'과도 2019년 임금·단체협상 합의를 마무리해, 홈플러스스토어즈 소속 무기계약직 직원들도 정규직 전환 인사정책이 조속히 적용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의를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