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 국립현대미술관장에 윤범모 동국대 석좌교수

중앙일보 2019.01.31 13:51
윤범모 신임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연합뉴스]

윤범모 신임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연합뉴스]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에 윤범모(68) 동국대 미술사학과 석좌교수가 31일 임명됐다.
 
윤 교수는 이날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통보를 받았으며 내일(1일) 오후에 관계자들을 만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도 이날 윤 교수가 신임 관장으로 최종 확정됐으며, 2월 1일 도종환 장관이 문체부 서울사무소에서 그에게 임명장을 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 교수는 1979년 동국대 대학원을 졸업한 뒤 중앙일보 출판국이 창간한 ‘계간미술’(월간미술 전신) 기자로 활동했다. 이후 호암갤러리(삼성미술관 리움 전신)를 시작으로 서울 예술의전당 미술관, 이응노미술관, 경주솔거미술관 등 여러 미술관의 개관ㆍ운영에 참여했다.
 
윤 교수는 미술계에서 이응노, 박생광 등을 새롭게 조명했고 미국에서 은둔하던 국내 최고령 화가 김병기의 국내 복귀를 이끄는 등 작가 발굴에도 힘썼다. 다수 전시를 기획하며 미술계 현장을 누빈 윤 교수는 특히 민중미술 계열과 활발히 교류했다. 특히 그는 1980년대 새로운 미술운동을 일으킨 소집단 ‘현실과 발언’ 창립멤버였고, 1980년대 중반 이후 민족미술협의회 산하 ‘그림마당 민’ 운영 위원으로 참여했다.  
 
그는 여러 차례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예술의전당 초대 미술관장으로 활동하던 1990년 12월 ‘젊은 시각’ 전시를 열었다가 정부의 전시 간섭에 반발해 4개월 만에 사퇴했다. 2014년 광주비엔날레 20주년 특별전 책임 큐레이터로 참여했으나, 박근혜 당시 대통령을 풍자한 홍성담 걸개그림 ‘세월오월’ 전시를 놓고 광주시와 갈등을 빚다가 잠시 사퇴하기도 했다.
 
국립현대미술관 새 관장 공모는 외국인 수장이었던 바르토메우 마리 전 관장의 연임 불가가 확정된 뒤인 지난해 10월 시작됐다. 지난해 11월 말 윤 신임 관장과 김홍희(71) 백남준문화재단 이사장, 이용우(67) 전 광주비엔날레재단 대표이사가 최종 임용 후보자로 선정된 바 있다. 세 후보는 연말과 연초 인사혁신처가 주관하는 역량평가와 신원조회 등을 거쳤고, 이를 토대로 새 관장이 발탁됐다.  
 
윤 교수의 취임일은 2월 1일이고, 임기는 2021년까지 3년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