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합밸리,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교보생명과 사회공헌사업 약정식

중앙일보 2019.01.31 09:00
2019년 ‘세상에 임팩트를 더하자, 업(UP)’ 프로젝트 새로운 시작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 교보생명 그리고 재단법인 홍합밸리(이하 홍합밸리)가 진행하는 ‘2019년 세상에 임팩트를 더하자, 업(UP) ’(이하 임팩트업) 프로젝트가 1월 30일에 열린 ‘2019년 생명보험 공동 사회공헌사업’ 약정식을 기점으로 1년 간의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약정식 모습. 왼쪽부터 교보생명 박치수 상무, 재단법인 고경환 이사장

약정식 모습. 왼쪽부터 교보생명 박치수 상무, 재단법인 고경환 이사장

2018년은 교육, 보건 및 금융 소외계층을 지원하는 예비창업자/기업을 발굴 및 육성하여 사회적 가치를 창출했던 임팩트업 프로젝트는 올해 좀 더 범위를 넓혀 미래세대(아동 및 청소년)를 지원하는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또 한 번 스타트업에게 성장의 기회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역시 최종 5개 기업을 선발하여 교육, 네트워킹 및 멘토링 등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제공받을 뿐 아니라 중간평가 및 데모데이를 통해 사회적경제 관계자, 엔젤투자자, VC 등에게 기업을 소개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작년에 이어 올해도 본 ‘세상에 임팩트를 더하자!UP’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된 재단법인 홍합밸리의 고경환 이사장은 “2012년부터 스타트업을 지원해온 노하우와 2018년 교육, 보건 및 금융 분야의 소외 계층을 지원하는 기업을 육성하며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는 더 성장 가능성 있는 임팩트 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히며 “특히 이번 사업을 통해 아동 및 청소년 등 미래세대를 지원하는 기업을 발굴하고 육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한편, 재단법인 홍합밸리는 민간 전문 창업지원기관으로 기업들에게 인큐베이팅, 엑셀러레이팅, 컨설팅 및 투자지원을 제공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