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김경수 양심·인품 신뢰…진실 밝혀내리라 믿어"

중앙일보 2019.01.31 01:43
박원순 서울시장(왼쪽)과 김경수 경남도지사.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왼쪽)과 김경수 경남도지사. [연합뉴스]

'드루킹' 김동원 씨와 댓글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법정 구속된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박원순 서울시장이 위로와 함께 지지를 보냈다.
 
홍콩 출장 중인 박 시장은 지난 30일 오후 페이스북에 "김경수 지사와 얼마 전에 만나 서울시와 경남의 동반 성장에 대해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며 "뜻밖의 소식에 너무 놀랐고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김경수 지사의 양심과 인품을 굳게 신뢰하며 그가 남은 재판에서 의연하게 진실을 밝혀내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김 지사와 '제로페이'를 함께 추진하는 등 그동안 협치를 모색해왔다.
관련기사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는 김 지사가 드루킹이 장기간 벌인 댓글 조작의 배후라고 판단해 징역 2년형을 선고하고 불구속 재판을 받던 그를 구속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