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빚 내서 주식 투자’ 위험한 거래 다시 늘었다…신용융자 잔액 10조원 육박

중앙일보 2019.01.29 06:00
빚을 내서 주식을 사는 ‘위험한 투자’가 다시 늘고 있다. 코스피 지수가 다시 오르기 시작하면서다.
 
2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신용거래융자 잔액은 25일 기준 9조8181억원을 기록했다. 한 달 전과 비교해 3601억원(3.8%) 증가했다. 지난해 10월 30일(9조8477억원) 이후 최대치다. 신용거래융자 잔액은 이달 들어서만(1일~25일) 4106억원 늘었다.  
28일 오후 서울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외환 딜러들이 오가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후 서울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외환 딜러들이 오가고 있다. [연합뉴스]

 
신용거래융자는 투자자가 증권사로부터 돈을 빌려 주식을 사는 걸 말한다. 투자 후 주가가 오르면 주식을 팔아서 원금ㆍ이자를 갚고 수익을 낼 수 있다. 자기 돈 없이도 주식 투자로 돈을 벌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그만큼 위험성도 크다.  
 
주가가 내리면 크게 낭패를 볼 수 있다. 주가가 하락해도 증권사에 갚아야 할 원금ㆍ이자에 변함이 없다. 주가 손실에 이자 부담까지, 이중고에 빠질 수 있다.  
 
거기에 신용거래융자는 이자율이 높다. 금융투자협회 통계를 보면 28일 기준 평균 연 9.05%(대출 기간 6개월 이상 기준)에 이른다. 같은 담보대출인데도 주택담보대출보다 이자율이 배 안팎 높다. 은행 신용대출 금리보다도 비싸다.
 
신용거래융자 잔액은 주가와 흐름을 같이 한다. 주가가 오르면 시세 차익에 대한 기대감도 같이 커지면서 빚을 내 투자하는 사람이 늘기 마련이다. 국내 증시 상승 기대가 컸던 지난해 상반기 신용거래융자 잔액은 12조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그해 6월 12일 12조6380억원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반기 접어들어 주가가 내리막을 타면서 신용거래융자 잔액도 감소하기 시작했다. 상승하는 금리도 투자자에게 부담이 됐다.
증권사로부터 고금리로 돈을 빌려 주식에 사는 '위험한 투자'가 다시 늘고 있다. [중앙DB]

증권사로부터 고금리로 돈을 빌려 주식에 사는 '위험한 투자'가 다시 늘고 있다. [중앙DB]

 
올해 들어 기류가 다시 바뀌었다. 신용거래융자 잔액이 상승세로 돌아섰다. 외국인 투자자를 중심으로 한국 증시에 대한 투자가 늘고, 주가도 반등하기 시작하면서다. 신용거래융자 잔액은 이달 꾸준히 증가하면서 10조원 재돌파를 다시 눈앞에 뒀다.  
 
27일 코스피 지수는 2177.30으로 마감했다. 하루 전보다 0.43포인트(0.02%) 하락하긴 했지만 이달 초 2000선이 무너졌던 것과 비교하면 격세지감이다. 2100선을 넘어 2200선을 노리는 중이다.  
 
주가가 상승 기류를 타기 시작했지만 신용거래융자가 위험한 투자란 사실은 변함없다. 연 9%대 평균 이자율을 고려한다면 1년 동안 10% 이상 주가가 올라야 돈을 벌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위험 부담을 무릅쓰고 ‘빚 투자’에 나선 사람들의 기대를 충족할 만큼 국내 증시 전망은 밝을까. 의견은 분분하다.
 
김장열 골든브릿지투자증권 연구원은 “미ㆍ중 무역 협상,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 인상 속도 조절 가능성, 중국의 경제 부양 정책 발표 등이 주가 상승의 핵심 요인”이라면서 “(국내 증시의) 개선세가 지속할 가능성이 당분간 더 높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연구원은 이유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내 이슈로 인해 중국을 무작정 밀어붙이기 어려운 상황이며 미 연방정부의 ‘셧다운(의회 예산 합의 불발로 인한 일시 업무 정지)’ 타협 소식도 트럼프 정부가 여러 이슈를 극단으로 치닫게 할 상황이 아니란 점을 보여준다”고 짚었다.
 
정다이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1월 국내 증시 상승은 국내 요인보다는 세계 위험 자산 선호 영향이 컸다”며 “신흥국 투자 심리가 크게 훼손되지 않는 한 외국인 매수세 유입이 지수 상승세를 뒷받침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하지만 3월 이후는 장담하기 어렵다. 서동필 BNK투자증권 연구원은 “ 3월부터는 미국 부채 한도 협상,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시행, 중국 경기 부양책의 강도 등 미봉책으로 (시장을) 달래왔던 이슈들이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오를 것”이라며 “이런 변수들이 어떻게 결론지어지는지에 따라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불거질 소지가 다분하다”고 예상했다.
 
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