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ICBM 요격 태세 강화…日에 최신예 레이더 배치 추진”

중앙일보 2019.01.28 23:30
미군이 운영하는 지상배치 이지스 체계(이지스 어쇼어)[미 육군 제공=연합뉴스]

미군이 운영하는 지상배치 이지스 체계(이지스 어쇼어)[미 육군 제공=연합뉴스]

미국이 일본에 최신예 레이더 배치를 추진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중국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비롯해 북한, 러시아 등 공격에 방어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움직임이라는 해석이다.
 
28일 요미우리신문은 복수의 미·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이 2025년 일본에 ‘미본토방위레이더(HDR)'라는 신형 레이더를 배치하기로 하고 조만간 일본 정부의 의사를 타진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은 최근 몇 년 사이 중국이 차량으로 운반 가능한 ICBM을 개발하자 새로운 미사일 방어 체계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미 미국은 알래스카와 캘리포니아 등에 요격미사일을 배치하는 등 지상배치미사일방어(GMD) 체계를 갖추고 있다. 또 자국 영토에는 미사일 발사 정보를 파악할 레이더도 두고 있다. 그러나 중국의 ICBM 등 새로운 변수가 등장하며 현 체계만으로는 미사일 발사 징후를 파악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중국·북한·러시아 등과 가까운 곳에 레이더를 설치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다고 신문은 전했다. 또 신문은 미국이 일본에 설치할 HDR과 더불어 2023년 하와이에 배치할 HDR을 활용해 새로운 레이더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HDR을 일본에 배치할 경우 배치지역 주변에 미칠 전파의 영향 등을 두고 일본 주민들과의 갈등이 불거질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앞서 지난 17일 ‘2019년 미사일 방어 검토보고서’(MDR)를 발표하며 “우리의 목표는 미국을 향해 어디서든 어느 때든 발사되는 어떤 미사일도 반드시 탐지해 파괴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