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IMF 아태담당 국장과 ‘한국경제 전담’ 면담…“작년 하반기부터 세계경제 성장세 둔화”

중앙일보 2019.01.28 18:55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에서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ㆍ태평양 담당 국장과 악수하고 있다.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에서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ㆍ태평양 담당 국장과 악수하고 있다.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ㆍ태평양 담당 국장과 한국경제 전망에 대해 논의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5시부터 40분간 이 국장과 면담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이 국장이 세계 경제 하방위험의 원인과 지역별 전망, 한국 경제의 전망 등을 두고 진지한 대화를 나눴다고 했다. 이번 면담은 이 국장과 만난 윤종원 경제수석이 “대통령께서 (이 국장과) 면담을 하면 도움이 될 듯하다”고 건의해 이뤄졌다.
 
이 국장은 문 대통령과의 면담에서 IMF의 세계경제 전망과 관련해 “2016~2017년 세계무역 회복세와 더불어 확장되던 세계경제 성장세가 2018년 하반기부터 둔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그러나 세계경제 침체(recession)에 대한 우려를 하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애초 문 대통령은 이날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과 면담할 예정이었으나, 윤 수석이 문 대통령에게 이 국장과의 대화를 건의하면서 이번 면담이 이뤄졌다.
 
이 국장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하버드대학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취득한 뒤 지난 2014년부터 IMF 아태국장으로 일하고 있다.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 담당 국장. [연합뉴스]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 담당 국장.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