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락사 논란' 박소연 대표, 명예훼손 혐의로도 피소

중앙일보 2019.01.28 18:05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지난 19일 기자회견에서 울먹이며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지난 19일 기자회견에서 울먹이며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다른 동물권 단체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경찰은 28일 지난 11월말 박 대표가 의도적으로 동물권행동 '카라'의 동물보호 활동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하고 조사에 착수했다.
 
케어와 더불어 국내에서 손꼽히는 동물권단체인 카라는 박 대표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박 대표를 고소했다.  
 
카라 관계자는 "지난 수년간 카라의 활동 및 정책에 대해 수많은 가상회원들의 댓글 조작 등의 수법으로 의혹을 제기해 왔다"며 "참고자료를 함께 제출했다"고 말했다.
 
고소장에 따르면 당시 박 대표는 지난해 8월 케어 페이스북에 '개 식용 문제'를 두고 진행된 동물보호단체들과 청와대의 간담회에서 타 동물단체의 태도 및 발언이 '어리석은 태도'라며 비판했다.
 
또 박소연 대표는 지난해 8월10일 페이스북 라이브에서 "개 전기도살 문제와 관련해 전진경 카라 상임이사가 '판결문을 사전 입수했는데 무죄가 선고될 예정'이라고 말했다"면서 "전기도살이 무죄로 끝나는 것은 우리한테 좋은 내용이 아닌데 왜 표창원법 통과, 개식용금지법 통과라는 국민 청원에 대한 청와대 간담회에서 이야기하는지 이해가 안 간다"고 했다.
 
전진경 상임이사는 "박 대표의 이 같은 허위사실 유포로 저와 카라는 개식용 종식을 원하는 많은 사람에게 비난을 받아야 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이 사건에 대해 지난해 12월18일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 카라 측은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지만 박 대표가 1차 조사 일정에 불참한 이후 지난 1월 25일까지도 연락이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 대표는 지난 18일에도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사기와 횡령, 동물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동물보호단체 및 보수단체에 고발됐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관련 혐의에 대해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