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사오정]여심(女心)잡은 황교안, 당심(黨心)까지 잡을까?

중앙일보 2019.01.28 17:43
황교안 전 총리가 28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여성위원회 워크숍에 참석해 여성위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오종택 기자

황교안 전 총리가 28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여성위원회 워크숍에 참석해 여성위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오종택 기자

황교안 전 총리가 자유한국당 여심(女心)을 잡기 위한 행보에 나섰다.

황 전 총리는 28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열린 한국당 여성연대 워크숍에 참석해  "한국당과 첫사랑에 빠졌다"며 "첫사랑이 변하지 않도록 사랑하고, 열정으로 섬기겠다"고 말했다.
황교안 전 총리가 참석자들과 함께 박수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황교안 전 총리가 참석자들과 함께 박수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황교안 전 총리가 연단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황교안 전 총리가 연단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황 전 총리는 "남성이든 여성이든 나라를 사랑하고, 흔들리지 않고 변하지 않는 확실한 국가관과 역량을 갖춘 인재가 여성 동지 안에 많아질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동안 여성 당원에 대한 기회가 없었는데 기회로 이어지는 우리의 미래, 세상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워크숍 진행 도중 도착한 황 전 총리는 참석자들의 연호를 받으며 입장했다.
황 전 총리는 참석한 여성위원들과 일일이 악수하고 셀카를 찍기도 했다.
황교안 전 총리가 당권 도전에 나선 주호영 후보와 인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황교안 전 총리가 당권 도전에 나선 주호영 후보와 인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황교안 전 총리(오른쪽)가 28일 서울 양재동 K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여성연대 워크숍에 참석해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악수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황교안 전 총리(오른쪽)가 28일 서울 양재동 K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여성연대 워크숍에 참석해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악수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황교안 전 총리가 자유한국당 여성위원회 워크숍에 참석해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황교안 전 총리가 자유한국당 여성위원회 워크숍에 참석해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한편 자유한국당 상임전국위·전국위 의장 한선교 의원은 이날 '전당대회 출마 자격' 논란이 일고 있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오세훈 전 시장에 대해 후보 자격이 있다고 밝혔다.
한 의원은 '대표 출마자격에 관한 당헌·당규 유권해석'이라는 자료를 통해 "당규에 따라 후보자의 자격 요건은 후보등록신청일 기준에 당원인 자로 판단된다"며 "자격 논란의 대상인 황교안·오세훈 후보는 자격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가 2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상임전국위?전국위 의장을 맡고 있는 한선교 의원과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가 2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상임전국위?전국위 의장을 맡고 있는 한선교 의원과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나 한 의원의 입장 표명은 개인 차원에서 내린 유권해석일 뿐 상임전국위 차원에서 내린 유권해석이라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분석이다.
 
오종택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