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쫓겨난 조강지처…누명 벗겨지면 다시 들여야”

중앙일보 2019.01.28 14:35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뉴스1]

 
자유한국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출마를 고심 중인 홍준표 전 대표가 “누명쓰고 쫓겨난 조강지처를 누명이 벗겨지면 다시 들이는 게 도리가 아닌가”라고 언급했다.
 
홍 전 대표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내용의 짧은 글을 남겼다. 문장에서 조강지처가 누구인지는 명시하지는 않았지만, 맥락상 자신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홍 전 대표의 이같은 언급을 두고 당 안팎에서는 그가 당권 도전에 뜻을 굳히고 작심 발언을 한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내놨다.
 
실제 홍 전 대표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탄핵으로 풍비박산 난 당을 위해 홀로 광야에 선 심정으로 대선·총선을 책임졌다”며 모든 책임을 자신에 지우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해왔다.
 
지난 26일에는 부산 자갈치시장을 방문해 “이번 전당대회의 핵심은 ‘홍준표 재신임’”이라며 오는 30일 출판기념회에서 출마 여부를 밝히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한편, 홍 전 대표는 ‘조강지처’라고 표현한 것에 대한 일부 지적에 “조강지처란 어려울 때 온갖 고생을 같이 한 아내라는 말이다. 그것과 성평등과 무근 관계가 있느냐”며 “일부에서 여성 비하 운운하는지 참 어이가 없다”고 썼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