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제원·송언석 의혹’에 나경원 “권력비리 물타기…손혜원과 달라”

중앙일보 2019.01.28 13:46
2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2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장제원·송언석 한국당 의원에게 이해충돌 의혹이 불거진 것에 대해 손혜원 무소속 의원 의혹과는 성질이 다르다면서 정치 공세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28일 나 원내대표는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송 의원에 제기된 경북 김천역 일대 토지 및 건물에 대한 시세차익 의혹과 장 의원이 국회 예결위 여당 간사로 있던 당시 가족이 운영하는 동서대학 지원 관련 예산 확대에 관여했다는 보도를 언급하며 “권력비리에 대한 물타기”라고 주장했다.
 
이어 “손 의원 일은 범죄”라며 “한국당 의원들은 이해충돌에 해당한다고 보이지 않을 뿐 아니라 그렇다고 해도 이해충돌에 불과하다. 이 부분은 당에서도 사실을 조사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지정 당시 손 의원의 토지는 포함이 안 됐지만, 손 의원과 같이 활동한 분들이 내려와 소위 컨설팅을 하고 구역이 변경됐다”며 “이후 손 의원 토지가 대거 포함되는 등 이 부분은 단순 이해충돌이 아닌 권력형 범죄”라고 밝혔다.
 
이 같은 의혹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을 향해 ‘내로남불’이라며 이번 기회에 모든 의원에 대한 이해충돌 전수조사를 하자고 강조했다.
 
박광온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 회의에서 “두 야당 의원이 사적 이익 추구에 공적 권한을 썼다는 의혹이 제기됐는데, 이 의혹 제기에 대해 합당한 설명을 해야 한다는 것이 국민의 요구”라고 지적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도 현안 브리핑에서 “한국당은 두 의원의 이해충돌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하지 말고 엄정하게 조사해 공당으로서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표창원 의원 역시 트위터를 통해 “이 기회 모든 국회의원과 친인척 재산, 상임위 발언 등 의정활동 간 이해충돌 전수조사를 요청한다”며 “후안무치, 내로남불, 정쟁 구습을 타파하고 깨끗한 정치혁신을 물갈이하자”고 제안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