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직 안 된다 헬조선 말라, 아세안 가면 해피조선 돼"

중앙일보 2019.01.28 13:13
김현철 신남방정책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CEO 조찬간담회에서 강연하고 있다.[연합뉴스]

김현철 신남방정책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CEO 조찬간담회에서 강연하고 있다.[연합뉴스]

김현철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은 28일 "신남방정책은 우리 기업들이 수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친기업적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중구 대한상의회관에서 기업인들을 대상으로 열린 대한상공회의소 간담회에서 신남방정책에 대해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과 인도가 그동안 한국의 주요 수출국이었던 미국·일본·중국 등을 대체할 수 있는 '블루오션'"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중국은 연평균 성장률이 6%대이지만, 인도는 7∼8%대"라며 "인도는 전 세계에서 G2(주요 2개국)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대통령이 북한만 챙기고 경제는 안 챙긴다고들 한다"면서 "(하지만) 아세안을 순방할 때 경제를 제일 많이 챙기는 사람, 인도네시아에서 삼성전자가 샤오미와 시장점유율 갖고 대립할 때 제일 먼저 달려간 사람이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아세안에 세일즈하는 사람이 대통령이고 우리 정부"라며 "제가 청와대 경제 보좌관이 되고 나서 저를 아는 분들은 절대 (문재인 정부를) 반(反)기업 정부라고 이야기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소상공인과 학생 차원의 아세안 교류도 적극 제안했다.
 
그는 "왜 식당들은 국내에서만 경쟁하려고 하느냐. 백종원의 프랜차이즈도 아세안에 여러 군데 진출해있다"면서 "은퇴하고 산에만 가시는데 아세안 지역을 많이 가야 한다. 박항서 감독도 베트남에서 새 감독이 필요하다고 해 가서, 인생 이모작 대박을 터뜨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류 열풍을 언급하며 "국문과 전공 학생들, 취직 안 되지 않느냐. 그런 학생들 왕창 뽑아 태국·인도네시아에 한글 선생님으로 보내고 싶다"며 "여기 앉아서 취직 안 된다고 '헬조선'이라고 하지 말고, 아세안을 보면 '해피 조선'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 기업들이) 일본에 어려움 속에서 진출했는데 지금은 대접받으면서 (아세안에) 진출할 수 있는 게 신남방정책"이라면서 다만 "물건만 팔고 수주만 받을 게 아니라 아세안으로부터 물건도 수입하고 국민을 받아들이려는 노력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