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표창원 “송언석·장제원 ‘이해충돌’ 논란…국회의원 전수조사하자”

중앙일보 2019.01.28 10:53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자유한국당 송언석·장제원 의원의 ‘이해충돌’ 논란을 언급하며 모든 국회의원에 대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28일 표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송 의원과 장 의원 관련 논란 보도를 언급하며 “이 기회에 모든 국회의원과 그 친인척의 재산과 상임위원회 발언 등 의정활동 간의 이익충돌 전수조사를 요청한다”고 적었다.
 
이어 표 의원은 “후안무치, 내로남불, 정쟁 구습 타파하고 깨끗한 정치, 정치혁신, 물갈이하자”고 강조했다.
 
표 의원이 언급한 송 의원과 장 의원 관련 논란은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이 ‘이해충돌’ 문제로 옮겨가면서 불거졌다.
 
송 의원은 김천역 앞에 가족과 함께 4층 상가 건물을 소유한 상태에서 김천역사 활성화를 주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장 의원은 지난해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며 형이 총장으로 있는 동서대가 포함된 교육부 지정 ‘역량강화대학’에 대한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요청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