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천역 사업 앞장선 송언석, 역 앞 4층 건물 소유"

중앙일보 2019.01.28 08:03
송언석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송언석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송언석 자유한국당 의원도 '이해충돌 논란'에 휩싸였다. 송 의원이 '제2의 대전역'으로 만들겠다며 앞장서 온 김천역 바로 앞에 4층 상가 건물을 소유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28일 한국일보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송 의원 가족은 김천역 바로 맞은편 구도심에 대지 130.6㎡(약 40평), 지상 4층 규모 건물을 소유하고 있다. 송 의원과 부친, 형제의 지분은 각각 3분의 1씩이다.
 
송 의원은 기획재정부 차관과 국회의원 재직 시절 김천역을 지나는 남부내력철도 사업 추진의 필요성을 역설해왔다. 또, 당초 남부내륙철도는 김천역이 아닌 왜관 근처에서 분기되도록 계획됐지만, 기재부 차관 시절 문제점을 지적해 분기점이 변경됐다고 지역언론에 밝히기도 했다. 
 
남부내륙철도 사업계획 원안에 있었던 분기점은 KTX김천구미역이었다. 하지만 국토교통부가 2016년 6월 분기점을 경부선 김천역으로 바꾸는 것으로 사업계획을 확정했다. 김천역이 남부내륙철도의 분기점이 되면 KTX는 김천역을 거치게 된다. 때문에 김천역 인근에 상당한 호재가 될 전망이다.
 
그 밖에도 송 의원은 지난해 11월 예결위 전체회의에서는 정부 측에 '김천과 문경을 연결하자'는 중부내륙철도 건설을 요청하기도 했다. 김천과 문경을 연결하면 수도권에서부터 진주, 거제를 연결하는 물류 축이 생긴다는 게 송 의원의 설명이다.
 
송 의원 측은 한국일보에 "김천역 앞의 4층 건물은 부친이 사실상 소유하고 관리하는 건물로 40년이 넘었다"며 "국도 주변 땅도 오래전부터 갖고 있던 재산으로 관련 사업과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또, 지역구 의원으로서 예정돼 있던 사업을 추진한 것일 뿐 사익 추구를 위한 게 아니라고 강조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