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성서 남녀 흉기에 찔려 1명 사망…“용의자 추적중”

중앙일보 2019.01.28 06:16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경기도 화성의 한 원룸에서 남녀 2명이 흉기에 찔려 1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8일 경기 화성동탄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30분께 화성 동탄의 한 원룸에서 A(38·여)씨와 B(41)씨가 흉기에 찔려 쓰러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흉기에 찔렸다”는 A씨 신고를 받고 출동해 이들을 발견하고 병원으로 옮겼지만 A씨는 사망했다. B씨도 위중한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탐문수사 등을 통해 A씨의 지인인 C(41)씨를 용의자로 특정하고 추적하고 있다.
 
C씨는 용인 함박산 일대로 달아나 현재 경찰이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들의 관계와 피해자들과 달아난 C씨와의 관계 등은 아직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다”며 “헬기를 동원해 용의자를 쫓고 있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