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與 “한국당, 바빠서 5시간 30분 단식? 뭘로 바쁜가”

중앙일보 2019.01.28 05:33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과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중앙포토,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과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중앙포토,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7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5시간 30분 단식에 대해 “의원들이 지금 가장 바쁠 때이므로 2개 조로 나누었다”고 한 것에 대해 “모든 의정활동을 내팽개친 그들은 도대체 무슨 일로 바쁜가”라며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이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전당대회 당권경쟁, 내년에 있을 선거 욕심에만 몰두하는 그들의 가짜단식, 가짜 농성에 표를 줄 국민은 없다”며 “한국당의 국회 보이콧용 5시간 30분짜리 단식에 국민의 시선은 싸늘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자신들의 진정성을 의심받고 오해를 불러일으킨 부분에 대해 유감’이라며 자당 의원들이 지금 가장 바쁠 때라는 점을 고려한 것이라 밝혔다”며 “국회 보이콧으로 국회의원 본연의 책무를 외면하고, 모든 의정활동 내팽개친 그들은 도대체 무슨 일로 바쁘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해명은 더 가관”이라며 “‘세끼 챙겨 먹는 단식도 있느냐’, ‘이런 건 웰빙 단식이다’, ‘릴레이가 아니라 딜레이 단식이다’ 등 조롱 섞인 국민의 비판 목소리가 끊이질 않는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는 “20대 국회도 이제 1년 남짓밖에 남지 않았다”며 “이대로 폐기할 수 없는 계류법안과 민생과제들이 태산같이 쌓여있어 매일 국회를 열어도 모자를 판”이라며 조속한 국회 정상화를 촉구했다.
 
이어 “한국당은 당장 국회에 복귀하라”며 “민심을 어루만지고 국민경제에 활력을 넣는 민생국회를 시작하자”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