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경주-박세리, 도쿄올림픽 남녀 골프대표팀 감독 선임

중앙일보 2019.01.23 16:15
지난해 5월 한 행사에 함께 참석했던 박세리(왼쪽), 최경주. [연합뉴스]

지난해 5월 한 행사에 함께 참석했던 박세리(왼쪽), 최경주. [연합뉴스]

 
한국 남녀 골퍼 전설, 최경주(49)와 박세리(42)가 2020년 도쿄올림픽 골프 남녀 국가대표팀 감독에 선임됐다.
 
대한골프협회는 23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2020년 도쿄올림픽 준비를 위한 국가대표 감독을 선임했다. 최경주, 박세리 감독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도 남녀 대표팀을 맡았고, 여자부에선 박인비(31)가 금메달을 땄다.
 
정기총회에 참석한 박세리 감독은 "감독에 재선임돼 기쁘지만 부담도 있다"면서 "2016년에는 팀워크가 너무 좋아 결과도 잘 나왔다. 도쿄올림픽도 메달 획득이 중요하겠지만 선수들이 부상 없이 좋은 결과를 내도록 전력을 기울이겠다"면서 각오를 밝혔다. 올림픽 골프 종목은 세계 랭킹을 기준으로 국가별로 최대 4명까지 출전할 수 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