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임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에 '경제史 연구' 이제민 교수

중앙일보 2019.01.23 11:08
이제민 국민경제자문회의 신임 부의장. [청와대 제공]

이제민 국민경제자문회의 신임 부의장.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장관급인 국민경제자문회의 신임 부의장에 이제민(69) 연세대 경제학부 명예교수를, 경제과학특별보좌관에 이정동(52) 서울대 산업공학과 교수를 임명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이런 내용의 인선 결과를 발표했다. 이 부의장 임명은 지난달 31일 현 정부 초대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이었던 김광두 국가미래연구원장의 사표가 수리된 지 23일 만이다.
 
앞서 김 전 부의장은 소득주도성장 정책 집행 방식 등에 대한 비판적 시각을 보이다가 지난달 초 사의를 표명하고 이달 초 국가미래연구원장직에 복귀했다.
 
이 신임 부의장은 경남 합천 출신으로 경북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경제학 석사학위, 미국 하버드대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각각 받았다. 경제사학회 회장, 한국경제발전학회 회장, 국민경제자문회의 위원을 역임했다.
 
김 대변인은 "한국경제 성장 과정과 경제민주화, 외환위기 등 한국경제사 연구에서 성과를 거둔 경제학자"라며 "경험과 균형감 있는 식견을 토대로 사람중심 경제 패러다임을 안착시키고 혁신적 포용국가를 구체화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동 경제과학특별보좌관. [청와대 제공]

이정동 경제과학특별보좌관. [청와대 제공]

 
대구 출신의 이 경제과학특보는 대구 계성고와 서울대 자원공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같은 분야의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한국생산성학회 회장과 한국기업경영학회 회장을 거쳤고 현재 한국공학한림원 정회원으로 있다.
 
김 대변인은 "저명한 기술혁신 분야 국제학술지인 'Science and Public Policy'의 공동편집장을 맡는 등 국내외에서 손꼽히는 기술경제·혁신정책 분야 전문가"라며 "산업·과학기술 분야를 아우르는 전문성과 식견을 토대로 실효성 있는 정책 제언을 통해 경제 상황을 타개하고 혁신성장을 실현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