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날두, 탈세 '유죄' 벌금 242억···특별 대우는 없었다

중앙일보 2019.01.22 21:46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연인인 조르지나 로드리게즈와 함께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AP=연합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연인인 조르지나 로드리게즈와 함께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AP=연합뉴스]

스페인에서 탈세로 기소된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법원에서 유죄 판결을 받고 벌금을 물게 됐다.
 
22일(현지시간) EFE통신에 따르면 마드리드 법원은 호날두에게 1880만 유로(약 242억원)의 벌금형과 징역 23개월의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호날두는 2011~2014년 레알 마드리드에서 활약할 당시 페이퍼 컴퍼니를 이용해 초상권 수익을 은폐하는 방식으로 1470만 유로(189억원 상당)를 탈세한 혐의로 기소됐다.
 
앞서 혐의를 부인했던 호날두는 지난해 스페인 검찰과 유죄인정 협상(플리바겐)을 한 끝에 혐의를 인정하는 대신 징역 2년과 1880만 유로의 벌금을 받아들이기로 검찰 측과 합의했다. 스페인에서는 초범인 경우에 한해 2년 이하의 징역은 형 집행을 유예할 수 있다.
 
한편 호날두는 이날 공판에 앞서 경호상의 이유로 주차장에서 법원의 뒷문으로 들어갈 수 있게 하는 등의 특별 보안 조치를 요구했으나 마드리드 지방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날 애인 조르지나 로드리게즈, 변호사와 함께 나타난 호날두는 수많은 취재진에 둘러싸인 채 법정으로 들어가다가 팬에게 사인을 해주는 등 여유를 보이기도 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