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장·차관들 세종에 月4일만 근무…세종에 더 있어야”

중앙일보 2019.01.22 19:34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참석자들과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참석자들과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뒤 “각 부처 장·차관들이 세종에서 근무하는 시간을 다 합치면 한 달 평균 나흘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며 “대부분의 시간을 서울에서 보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기본적으로 장관들이 세종시에서 근무하는 그런 노력을 조금 더해 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런 현실이 부처 내 의사소통에도 악영향을 주고 있다며 영상회의를 확대하는 등 장·차관들의 세종 근무시간을 늘리기 위한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은 각 부처가 실질적 정책성과를 거두고, 최근 논란이 된 공직기강 해이 사태 등을 사전에 차단하려면 부처 내부의 소통 시스템을 획기적으로 개선해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또 “(장·차관들이) 대부분의 시간을 서울에서 보내고 있다”며 “그렇게 되다 보니 국·실장들도 장·차관에 대한 보고를 위해서 서울로 와 있을 때가 많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밑에 사무관이나 실무급에서는 그냥 보고 자료만 작성해서 서울 사무소로 보낸다. 그러면 서울의 국·실장들이 적절하게 수정해서 장·차관에게 보고를 하는 식으로 업무가 진행된다”며 “그로 인해서 부처 내 업무 결재 과정에 있었던 소통 이런 것들이 현저하게 줄어들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장·차관들이) 부득이 서울에 와있는 경우에도 그 때문에 굳이 실·국장들이 서울에 와서 보고를 하지 않아도 되게끔 해야 할 것”이라며 “작은 보고회의도 가급적 영상회의를 통해서 할 수 있도록 노력을 함께 기울여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이번에 여유 공간이 생긴다면, 이렇게 큰 회의(국무회의) 뿐만 아니고, 그냥 몇 명 규모의 보고회의도 영상회의로 할 수 있는, 조금 다양한 영상회의실을 많이 만들어 주면 여러 가지로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