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설연휴 전국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KTX 최대 40% 할인

중앙일보 2019.01.22 10:49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설 연휴기간 전국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소비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각종 행사와 교통·주차비 할인도 시행된다.
 
문 대통령은 22일 오전 10시 국무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설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했다.  
 
연휴 기간인 다음달 4일 오전 0시부터 6일까지 3일간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한 차량은 모두 통행료를 면제받게 된다. 역귀성객을 위해 KTX 승차권은 30~40%까지 할인된다.  
 
정부는 또 동절기 일산화탄소 중독 등 사고 우려를 줄이기 위해 가스보일러 525만대의 설치 상태 등도 특별 점검하기로 했다.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 주차장도 무료로 개방된다. 무료 개방 대상은 정부24 공공자원 개방·공유서비스 코너, 공공데이터포털(data.go.kr)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휴 기간 교통 불편을 줄이기 위해 2월 1일부터 7일까지를 특별 대책 기간으로 정해 범정부 대책본부도 운영한다.
 
안전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열차, 고속·시외·전세버스, 항공기, 연안여객선을 최대한 증편 운행한다. 고속도로와 국도를 임시·조기 개통하고 갓길 차로도 임시로 운영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