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망치로 자기 손가락 부러뜨려 보험금 타낸 50대

중앙일보 2019.01.22 09:53
대구지검 전경. [일간스포츠]

대구지검 전경. [일간스포츠]

고의로 자기 손가락을 부러뜨린 뒤 보험금을 받아 챙긴 50대가 구속기소됐다.
 
22일 대구지검 금융경제범죄전담부(홍종희 부장검사)에 따르면 A(56)씨는 2012년 11월 일터에서 망치로 자신의 오른손을 내리쳐 손가락 2개를 골절시킨 뒤 보험금 88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사기·산업재해보상보험법 위반)를 받고 있다.
 
그는 보험금을 받은 뒤 2000만원은 브로커에게 주고 나머지는 빚을 갚거나 생활비 등으로 쓴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함께 범행한 브로커가 2015년 붙잡히자 달아났다가 지난해 12월 검거됐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