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방위성 “한국과 레이더 문제 더 이상 협의 안할 것”

중앙일보 2019.01.22 00:37 종합 14면 지면보기
지난달 20일 발생한 한·일간 ‘레이더 조준, 위협 비행’ 분쟁과 관련해 일본 방위성이 21일 “더는 실무자 협의를 하더라도 사실 규명에 이르지 못할 것으로 생각된다”며 “한국과 협의를 계속하는 건 이제 곤란하다는 판단”이라고 밝혔다.
 

레이더 탐지음 홈페이지에 공개
국제 여론전 끌고가려는 의도

이날 오후 5시 홈페이지에 올린 ‘화기 관제 레이더(사격용 레이더) 조준에 관한 방위성의 최종견해에 대해’라는 발표문에서다. 일본 방위성은 “발표문 공표가 같은 종류 사안의 재발방지로 이어지길 기대하면서, 일·한 및 일·미·한 간 방위협력을 위한 노력을 진지하게 해 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10페이지 분량의 발표문을 요약하면 ‘사실과 다른 주장을 하는 한국과는 아무리 논의해도 결론이 안 날 듯 하니, 진흙탕 싸움에서 한 발을 빼겠다’는 주장이다.
 
방위성이 가장 공을 들인 건 당시 P-1 초계기 안에서 승조원이 들었다는 경보음이다. 레이더파를 소리로 전환한 것으로, 방위성은 기밀 보호를 위한 일부 ‘보전조치’를 거쳐 공개한다고 밝혔다. ‘화기관제레이더 탐지음’이라고 공개된 경보음을 들어보면 ‘삐~’소리가 18초간 이어진다.
 
방위성은 “화기관제레이더는 목표물에 레이더파를 계속 쏘면서 위치와 속도 등을 측정한다”며 “파형 등의 데이터가 수색레이더와는 명확히 다르다”고 주장했다.
 
일본 방위성은 ‘수색용 레이더 탐지음’이란 경보음도 홈페이지에 함께 올렸다. 20초에 걸친, 단절적인 경보음이었다. 초계기에서 울린 건 단절적 경보음이 아니라 일정 시간 연속 경보음이어서 “한국 구축함이 쏜 건 화기 관제용 레이더”라는 주장이다.
 
지지통신은 “일본 정부가 전파신호음을 새 증거로 공개한 것은 일본 측 주장의 정당성을 국제사회에 호소하려는 의도”로 분석했다. 겉으론 한·일, 한·미·일 안보협력을 명분으로 ‘어른스러운 휴전’을 제안하는 듯하지만 속은 국제 여론전 강화를 노린 셈이다. 이에 대해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근거자료도 없이 전자파 접촉음만 공개하고 사실 검증을 위한 양국간 협의를 중단한다고 한 것에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양국 전문가가 참여하는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검증에 적극 응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서울=이근평 기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