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태우 “건배사 ‘조국 수석을 위하여’ 충성 요구”…靑 “사실 무근”

중앙일보 2019.01.22 00:36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왼쪽),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연합뉴스]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왼쪽),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연합뉴스]

청와대는 21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비리 정보를 가져오라고 했다”고 말한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의 기자회견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김태우 전 수사관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김 전 수사관은 이날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박 비서관이 조국 민정수석에 충성을 강조하며 임 전 실장 비리 정보도 가져오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비서관은 조국 민정수석에 충성해야 한다는 말을 자주 했다”며 “반부패비서관실 최초 회식 자리에서 공식 건배사로 ‘조국을 위하여, 민정아 사랑해’라는 내용을 직원들에게 공지했다”고 말했다.  
 
박 비서관은 특감반 출범 초기부터 직속상관인 조국 민정수석에게 과한 충성을 맹세했다는 주장을 제기하는 데 대해선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2017년 9월 염한웅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 인선 과정에서 음주운전 등 문제가 제기됐으나 청와대가 이를 무시했다’고 말한 김 전 수사관의 주장에 박 비서관은 “공직기강비서관실에서 인사검증 시 이미 알던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박 비서관은 “(인사검증 관련) 7대 기준 발표 이전이고, 단순 음주운전이며, (해당 직책이) 비상임위원인 점을 참작해 임명했다”고 해명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부터 병역면탈ㆍ부동산투기ㆍ탈세ㆍ위장전입ㆍ논문표절 인사의 고위공직 배제 등 5대 인사 원칙을 천명했다. 그러나 각 원칙에 구체적 기준이 없어 새 정부의 장관급 인선 과정에서 문제를 겪었고, 청와대는 2017년 11월 성(性) 관련 범죄와 음주운전에 적발된 경우를 포함한 7대 인사검증 기준을 발표했다.  
 
청와대는 ‘민정수석실이 허위 출장비를 지급하는 방식으로 국가 예산을 횡령했다’고 밝힌 김 전 수사관의 주장도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김 전 수사관은 회견에서 “특감반원들은 매일 외근을 하기 때문에 출장비 명목으로 매월 100만 원 상당의 활동비를 개인 계좌로 송금받았다”며 “(특감반 데스크인) 김모 사무관은 내근직인데도 출장비 1천600만 원가량을 허위로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박 비서관은 “특감반 데스크도 업무 시간 중 또는 퇴근 후 정보활동 및 반원들을 감독하는 업무를 하고, 이에 필요한 개인적 네트워크를 유지하기 때문에 반원들 이상의 활동비가 필요하다”며 “그 비용을 지원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