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평창올림픽 기념재단, 4월 설립... 경기장 사후 활용도 맡는다

중앙일보 2019.01.21 09:25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이 9일 오후 평창올림픽플라자 내 개·폐회식장에서 ‘Peace in motion’(행동하는 평화)라는 주제로 펼쳐진 가운데 올림픽기와 태극기가 휘날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이 9일 오후 평창올림픽플라자 내 개·폐회식장에서 ‘Peace in motion’(행동하는 평화)라는 주제로 펼쳐진 가운데 올림픽기와 태극기가 휘날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평창 겨울올림픽 유산을 지속적으로 계승·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평창 동계올림픽·동계패럴림픽 기념재단(이하, 기념재단)'이 설립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평창 겨울올림픽·패럴림픽 1주년을 맞아 유산 창출과 계승을 위한 후속 조치로 기념재단을 만들기로 했다. 문체부는 지난해 10월 강원도청 등 관계 기관과 재단 설립을 합의하고, 이를 구체화하기 위한 협의를 하고 있다. 문체부는 "기념재단이 강원도 평창에 설립될 예정이다. 공적개발원조(ODA) 등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협력사업, 남북체육교류·협력사업, 평창포럼 등 유산사업, 사후 활용 방안이 결정되지 않은 3개 경기장(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 알펜시아 슬라이딩센터, 강릉하키센터)에 국한된 시설 관리 또는 재정 지원 등을 주요 업무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평창올림픽 여자 봅슬레이 경기가 치러진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슬라이딩센터. [평창=연합뉴스]

평창올림픽 여자 봅슬레이 경기가 치러진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슬라이딩센터. [평창=연합뉴스]

 
사후 활용 방안이 결정되지 않은 3개 경기장 시설에 대한 관리, 재정 지원을 기념재단이 역할을 맡기로 한 게 눈길을 끈다. 문체부는 오는 6월까지 3개 시설에 대한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연구 용역을 의뢰한 상태다. 이 결과에 따라 올해 하반기까지 운영 방식과 정부 지원 규모 방식을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3개 시설은 이달부터 운영 방안이 확정될 때까지 강원도청이 강원도개발공사에 위탁 운영을 맡긴 상태다. 정선알파인경기장의 경우, 국유림 사용 허가 기간이 종료되면서 전면 복원하는 것으로 문체부는 방침을 정했다.
 
정부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해산되는 3~4월경 올림픽 잉여금을 재원으로 유산사업을 추진하는 재단을 설립하고, 이후 KDI 용역 결과에 근거한 정부 예산 지원이 이뤄지면, 시설 관리 또는 재정 지원으로 업무를 확대할 예정이다. 문체부는 이달 중으로 강원도청과 함께 재단 규모와 발기인, 이사회 구성, 정관 등 세부적인 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문체부, 강원도청, 체육단체 등의 실무진이 참여하는 재단 설립 추진 특별전담팀(TF)을 구성해 재단 설립 사전 절차를 밟고 4월까지 재단 설립을 마친다는 방침이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