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썰전’ 300회…유시민·전원책 깜짝 출연? “시원하게 말했다”

중앙일보 2019.01.19 16:22
‘썰전’의 전 패널이었던 전원책 변호사(왼쪽)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 [중앙포토]

‘썰전’의 전 패널이었던 전원책 변호사(왼쪽)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 [중앙포토]

멀게만 느껴졌던 정치·시사 이슈를 재밌고 쉽게 풀어내는 ‘썰전’이 오는 20일 300회를 맞이한다. 
 
JTBC 개국 이후 최장수 프로그램이기도 한 ‘썰전’의 김지선 PD는 프로그램 인기 비결에 대해 “보수와 진보 패널이 숨소리도 들릴 만큼 좁은 삼각 테이블에서 토론하는 것은 서로에게 더 집중하게 하고, 그만큼 시청자들도 더욱 몰입할 수 있게 한 것 같다”고 연합뉴스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김 PD는 “300회를 맞아 200회 때 함께한 전 패널 유시민 작가와 전원책 변호사가 인터뷰로 깜짝 출연한다”며 “(두 패널이) 궁금했던 사안들에 대해 시원하게 말했다. 자세한 얘기는 방송에서 확인해달라”고 말했다.
 
김 PD는 또 “썰전은 어려운 사안도 모두가 이해할 수 있도록 쉽게 풀어내려고 해 타 방송들보다 좀 더 편하게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진보·보수 패널의 토론이 어느 한쪽으로 치우쳐지지 않게 중립적인 시선으로 편집하는 게 매회 가장 어렵고 신경을 많이 쓰는 부분”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300회면 곧 6년이 된다. JTBC 개국 이래 최장수 프로그램이라 더욱 의미가 남다르고 3000회까지 갔으면 좋겠다”며 “꾸준한 사랑과 관심을 받는 만큼, 좋은 방송을 만들어야겠다는 책임감이 크다”고 말했다.
 
썰전은 폴리테인먼트(politainment·정치를 뜻하는 ‘politics’와 오락을 뜻하는 ‘entertainment’를 결합한 용어) 프로그램의 시초격에 해당하는 작품이다. 애초 시청자들의 인기가 커 타 종합편성 채널과 지상파에서도 비슷한 포맷의 프로그램이 많이 생겨나게한 역할을 했다.
 
썰전 300회는 아시안컵 베트남-요르단전 중계로 평소보다 1시간 늦은 오후 10시 방송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