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조재범 첫 피의자 ‘옥중조사’…혐의 전면 부인

중앙일보 2019.01.18 20:08
수원구치소. [뉴시스]

수원구치소. [뉴시스]

조재범(38)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의 성폭행 혐의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18일 조 전 코치가 수감 중인 구치소를 찾아 첫 피의자 조사를 했다. 그는 국가대표 심석희(22·한국체대) 선수가 밝힌 성폭력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여성대상범죄 특별수사팀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오후 5시50분까지 상습폭행 혐의로 수원구치소에 수감 중인 조 전 코치를 상대로 성폭력 사건 피의자 접견조사를 진행했다. 
 
조사에는 경찰 수사관 2명이 투입됐고, 조 전 코치는 법률대리인 1명과 동승해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조사는 조 전 코치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봤다고 밝힌 심 선수가 제출한 고소장과 피해자 진술, 조 전 코치로부터 압수한 휴대전화·태블릿PC와 심 선수가 제출한 휴대전화에서 확보한 자료 등을 토대로 이뤄졌다.  
 
조 전 코치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성폭력 관련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이날 조사 내용을 검토한 후 향후 조 전 코치에 대한 추가조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이번에는 조 전 코치의 입장을 충분히 들으려고 했다”며 “피의자조사는 이번 한 번으로 끝나지 않고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심 선수는 지난해 12월 17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조 전 코치에 대한 추가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소장에는 심 선수가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4년부터 2018 평창 겨울올림픽을 2개월여 앞둔 약 4년간 조 전 코치로부터 수차례 성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코치는 심 선수를 비롯한 쇼트트랙 선수 4명을 상습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수원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