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뉴욕서 ‘3‧1절 기념일’ 지정…반가운 소식”

중앙일보 2019.01.18 15:15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뉴욕주 상하원이 ‘3‧1운동 기념의 날’ 지정 결의안을 최근 채택한 일과 관련, 18일 “3‧1운동 100주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올해 이역만리에서 들려온 반가운 소식”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페이스북 등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뉴욕주 상하원은 3·1운동을 비롯해 유관순 열사의 비폭력 저항정신이 한국에만 국한된 게 아니라 전세계 인권 차원에서 접근할 사안이라고 판단했다고 한다”며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큰 힘이 되어주신 론 킴 하원의원을 비롯한 뉴욕주 의원님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아울러 “독립, 자유와 평화를 위해 스스로를 내던지셨던 순국선열들의 의기와 정신이 재조명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뉴욕주 상·하원은 지난 15일 각각 전체회의를 열어 ‘3·1 운동 100주년의 날(Centennial of March 1st Movement)’을 선포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이에 따라 올해 3월 1일은 뉴욕주 차원에서 ‘3·1운동의 날’로 지정됐다. 
 
한인 1.5세 론 김(민주·40선거구) 뉴욕주 하원의원이 주 하원 회의에서 대한민국 국회 한미동맹 강화사절단(단장 박영선) 의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결의안을 상정했다. 
 
일부 일본 측의 반대 움직임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뉴욕주의회에서는 “3·1운동을 한·일 대립보다는 전 세계 인권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는 논리가 설득력을 얻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