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교부 "콜롬비아 자살폭탄 테러, 강력 규탄…우리 국민 피해 없어"

중앙일보 2019.01.18 12:05
17일(현지시간) 콜롬비아 수도 보고타 소재 경찰학교에서 차량폭탄 테러가 발생했다. 폭발 현장 옆에 사람들이 몰려 대피해 있다. [AFP=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콜롬비아 수도 보고타 소재 경찰학교에서 차량폭탄 테러가 발생했다. 폭발 현장 옆에 사람들이 몰려 대피해 있다. [AFP=연합뉴스]

외교부가 콜롬비아 보고타 경찰학교에서 발생한 차량폭탄 테러 행위를 강력히 규탄하며, 희생자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한다고 18일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논평을 통해 "테러는 어떠한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는 반인륜적인 범죄행위로서 반드시 근절되어야 한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전했다.
 
논평은 "우리 정부는 테러 근절을 위한 콜롬비아 정부의 노력을 강력히 지지하며, 국제 사회의 테러 척결 노력도 지속 동참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17일(현지시간) 오전 9시30분 보고타 경찰학교에서 차량을 이용한 자살 폭탄 테러가 발생했다. 콜롬비아 경찰 당국은 이번 테러로 현재까지 10명이 사망하고 65명이 부상했다고 발표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확인된 우리 국민 피해는 없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