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육·해·공 모두 섭렵…군대 3번 간 사나이

중앙일보 2019.01.18 12:05
육·해·공군 군번 모두 가진 오지성 준위(왼쪽)과 그의 육해공 군번줄 [사진=육군제공]

육·해·공군 군번 모두 가진 오지성 준위(왼쪽)과 그의 육해공 군번줄 [사진=육군제공]

육·해·공군 군번을 모두 받은 군인이 나왔다. 역대 헬기조종사 가운데 육·해·공군 모두에서 복무한 첫 사례다.  
 
화제의 주인공은 육군 항공운항 준사관 교육훈련 과정을 마치고 임관한 오지성(31) 준위다. 오 준위는 18일 충남 논산 육군항공학교에서 열린 육군 항공운항 준사관 임관식에서 육군 준위로 임관하며 육·해·공군 3가지 군번을 모두 갖게 됐다. 
 
2007년 해병대 부사관(해군 군번)으로 입대한 오 준위는 2013년 중사로 전역한 뒤 그 해 공군 부사관으로 재입대했다. 이후 지난해 육군 준사관 과정에 지원해 이날 육군 준위로 임관했다. 이로써 그는 육해공군 군번 줄 3개를 모두 소지하게 됐다.
 
어린 시절부터 항공기에 관심이 많았던 오 준위는 항공특성화 고등학교인 정석항공공업고등학교에 진학해 조종사의 꿈을 키워왔다. 
 
고등학교에서 항공기 정비 관련 공부를 한 그는 지난해 6월 육군항공학교에 입교해 기초비행, 전술비행, 야간비행 등 최고의 전투 조종사가 되기 위한 교육과정을 거쳤다.
 
그는 7개월여 힘든 교육훈련 과정을 혹독하게 보냈다. 남들이 외박·외출을 할 때도 학교에 남아 공부해 교육성적 1등의 성적을 거뒀다. 이번 임관식에서는 육군참모총장 상장을 받았다.
 
오 준위는 공격헬기부대인 1항공여단의 조종사로서 항공타격작전 및 공중정찰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오 준위는 "어릴 적 꿈을 군에서 이루게 되어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푸른 하늘에 나의 모든 것을 바쳐 나라와 군을 위해 헌신하고 더 강한 육군을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