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내겐 2채라더니"…손혜원 "다같이 검찰 수사 요청하자"

중앙일보 2019.01.18 11:49
왼쪽부터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과 김종식 목포시장, 손혜원 의원. [사진 목포시청]

왼쪽부터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과 김종식 목포시장, 손혜원 의원. [사진 목포시청]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두둔해왔던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손 의원의) 내게는 두 채를 샀다고 했다. 그런데 오늘 보도에는 20곳을 샀다고 하던데 그러면 상당히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18일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c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 출연해 "본인 스스로 검찰에 수사 의뢰를 해서 의혹을 밝히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아무리 합목적적이라도 과정과 절차가 정당하지 않으면 있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사진 손혜원 페이스북]

[사진 손혜원 페이스북]

이에 대해 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의원의 인터뷰 기사를 공유하며 "박지원 의원님 여기까지 왔는데 같이 갑시다"라고 호소했다.
 
손 의원은 "좋다. 박지원 의원 말대로 검찰 수사 요청하겠다. 단, 서산온금지구 조선내화 부지 아파트 건설 관련 조합과 중흥건설이 같이 검찰조사에 응한다면. 그리고 SBS 취재팀도 반드시 포함해야 한다"며 "조속히 답 주시면 바로 검찰수사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의혹을 밝히자. 다같이 검찰수사 요청하자"고 덧붙였다.
 
[사진 손혜원 페이스북]

[사진 손혜원 페이스북]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전남 목포 지역 문화재 지정 정보를 이용해 친인척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본인 해명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아무 조치를 취하지 않기로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