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셉 윤 “美, 북한 단계적 비핵화로 방향 틀었다"

중앙일보 2019.01.18 11:46
 미국이 북한의 비핵화를 단계적으로 진행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고,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다면 핵 관련 시설의 폐기와 대북경제협력을 서로 교환할 가능성이 있다고 조셉 윤 전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말했다.
지난해 제13회 제주포럼에 참석한 조셉 윤 미국 평화연구소 선임고문이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중앙포토]

지난해 제13회 제주포럼에 참석한 조셉 윤 미국 평화연구소 선임고문이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중앙포토]

 

닛케이 인터뷰 "완전 비핵화뒤 제재완화 비현실적"
"영변 핵폐기와 개성공단ㆍ금강산 재개 교환 가능"

18일 보도된 니혼게이자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밝힌 내용이다.  
 
그는 “비핵화가 완료되는 시점에 제재를 해제한다는 건 비현실적”이라며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이를 깨닫고, (단계적 비핵화쪽으로)방향 전환을 했다”고 밝혔다.
 
윤 전 특별대표는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경우 북한의 확실한 비핵화 조치,또 그의 대가로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업단지 재개 등을 합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내놓을 수 있는 비핵화 조치와 관련해선 “영변 핵시설의 폐기, 핵물질 제조동결 등을 생각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유엔 안보리 등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도 비핵화의 구체적 진전 상황에 따라 해제해 나가는 게 타당하다”고도 주장했다.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ㆍ미 정상회담에 대해선 “긴장완화라는 중요한 성과가 있었지만 공동성명에 구체성이 좀 떨어졌다”며 “차기 회담의 성패는 비핵화의 공정표 등 (비핵화를 위해)다음에 무엇을 할 지를 명시할 수 있느냐에 달렸다”고 말했다.
 지난해 제13회 제주포럼에 참석한 조셉 윤 미국 평화연구소 선임고문이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중앙포토]

지난해 제13회 제주포럼에 참석한 조셉 윤 미국 평화연구소 선임고문이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중앙포토]

 
트럼프 대통령이 동맹을 경시하는 듯한 발언을 이어가고 있는데 대해선 “미국엔 의회와 군 등 지켜야 할 것을 분별할 수 있는 기관들이 있다”고 했다.
 
미 국무성에서 손꼽히는 북한통인 윤 전 특별대표는 2016년 10월부터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지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견해차 등때문에 2018년 3월 사임했다.
 
그는 마이니치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에 대해 “미군의 한국 주둔은 국익에 부합한다는 점에서 미국내에서 강한 지지를 받고 있다”면서 “트럼프 정권이 한국에서 손을 떼지는 않을 것”이라고 가능성을 부인했다.
 
또 북한의 비핵화가 실현될 수 있을지에 대해선 “김정은 위원장은 자신과 정권의 안전이 100% 보장된다는 확신이 있으면 핵무기를 포기하겠지만, 그것이 가능할 것이라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