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이터 “베트남, 설 연휴 이후 김정은 국빈방문 준비”

중앙일보 2019.01.18 10:41
베트남이 2차 북ㆍ미 정상회담 개최지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설 연휴 이후 베트남을 국빈 방문할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 [연합뉴스]

통신은 이날 베트남 정부가 김 위원장의 국빈 방문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이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김 위원장이 설 연휴인 오는 2월 4~8일 이후 베트남을 방문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다른 소식통도 김 위원장의 방문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소식통 인용, “김 위원장, 2월 4~8일 방문” 보도

 
다만 통신은 베트남 외교부가 확인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고도 전했다. 
   
베트남은 최근 들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 개최지로 거론돼왔다. 베트남 정부도 개최를 강력 희망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앞서 CNN은 미국이 회담 장소로 태국 방콕과 베트남 하노이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최근엔 유명 관광지가 몰려 있는 휴양지 베트남 다낭도 후보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3월이나 4월 중 다낭에서 2차 북ㆍ미 정상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로 거론된 베트남 다낭. [사진 다낭 관광청]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로 거론된 베트남 다낭. [사진 다낭 관광청]

 
통신은 다낭의 고위 당국자가 “이런 (2차 북ㆍ미 정상회담 같은) 행사 개최를 의뢰받은 적은 없지만 (외국 고위급 인사를 뜻하는) ‘A1’의 방문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한 지침을 받은 바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워싱턴DC를 방문해 고위급회담 등을 가질 예정인 만큼 2차 북ㆍ미 정상회담의 일정과 장소 등에 대한 세부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