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혜원, 나경원 향해 “의원직? 전 재산?… 뭐라도 걸어라”

중앙일보 2019.01.18 09:18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중앙포토]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중앙포토]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을 두고 “초권력형 비리”라 주장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게 “함께 의원직을 거실 것인가, 전 재산을 거실 것인가”라며 반박했다.  
 
전남 목포 지역 문화재 지정 정보를 이용해 친인척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받는 손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 원내대표의 발언이 담긴 기사를 게재하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는 “나경원 의원도 이런 무책임한 상상력을 부끄러움 없이 발설할 때는 뭐라도 걸어야 하지 않느냐”며 “저와 함께 의원직을 거시겠습니까? 저와 함께 전 재산을 거시겠습니까? 둘 중 하나를 선택하시겠습니까?  저와 함께 둘 다 거시겠습니까”라고 꼬집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손 의원은 단순한 초선 의원이 아니다. 영부인과 숙명여고 동창으로서, 당선 직후 첫 행보가 숙명여고 동창회에 함께 갔었던 일”이라며 “손 의원은 김정숙 여사와 절친으로, 정치 입문 경위 자체도 김 여사의 부탁으로 홍보 전문가였는데 여당에 입당하고 도와드리게 됐다고 당시 밝히기도 했다. 그래서 그냥 권력형 비리가 아니라 초권력형 비리”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청와대 측은 브리핑을 통해 “예의를 지키라”고 반박했다. 이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초권력형 비리'라는 표현을 썼던데, 그런 발상이야말로 초현실적 상상력”이라며 “(손 의원 문제는) 김정숙 여사와 무관하다”고 했다. 이어 “정치판이 아무리 혼탁하다 해도 지켜야 할 최소한의 예의와 선이 있다. 그 선을 지켜 달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손 의원에게 제기된 의혹과 관련 당 차원에서는 조치를 취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해식 대변인은 “손 의원에 대한 SBS 보도와 관련해 손 의원은 목포시 근대문화재 보전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목포 구도심 역사 재생을 위해 관련 건물을 매입했다고 해명했다”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