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북한 김영철, 워싱턴 덜레스 국제공항 도착

중앙일보 2019.01.18 08:44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일정과 의제 등 논의차 워싱턴에 가기 위해 17일 오후(현지시간) 베이징(北京) 공항에서 워싱턴행 항공기에 탑승했다. [연합뉴스]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일정과 의제 등 논의차 워싱턴에 가기 위해 17일 오후(현지시간) 베이징(北京) 공항에서 워싱턴행 항공기에 탑승했다. [연합뉴스]

 
북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17일(현지시간) 오후 6시 32분 워싱턴 인근 덜레스 공항에 도착했다. 북한 관리가 미국 워싱턴에 직항편으로 입국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공항에는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국무부 직원들로 보이는 인사 3~4명과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김 부위원장을 영접 나온 것으로 보인다.
 
김 부위원장의 방문 및 일정은 공식 발표되지 않았지만,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고위급회담이 18일 열릴 것으로 점쳐졌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 일정과 의제를 최종 조율한다.  
 
김 부위원장은 폼페이오 장관과 회담 이후 백악관을 찾아 트럼프 대통령을 예방하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할 것으로 전해졌다.  
 
김 부위원장은 2박 3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현지시간으로 19일 오후 베이징을 경유해 귀국길에 오른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