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혜원 부친, 독립유공자 심사 6번탈락뒤 文정부서 됐다

중앙일보 2019.01.18 05:00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부친의 독립유공자 선정 과정 논란으로 번졌다.
이양수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17일 “손 의원은 일반인이 상상하기 어려운 여러 특혜를 누려온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며 손 의원 부친의 건국훈장 수여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손혜원 부친 6전7기만에 유공자 선정도 의혹…여당 된 뒤 심사 통과

이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과거 여러번 신청했다가 모두 탈락했지만, 손혜원 의원이 여당 국회의원 신분이었던 지난해 신청에서 부친에 대한 건국훈장 수여가 손쉽게 결정됐다”며 “권력형 특혜가 아니면 설명이 어렵다”고 주장했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손 의원의 부친 손용우(1997년 작고)씨는 지난해 광복절에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았다. 건국훈장은 대한민국장(1등급), 대통령장(2등급), 독립장(3등급), 애국장(4등급), 애족장(5등급)으로 나뉜다. 손 의원의 부친은 1940년 서울에서 일본이 패전할 것이라 선전하고, 동아·조선일보 폐간의 부당성을 성토하다가 체포돼 징역 1년 6개월을 받았다고 한다. 
이와 관련해 한국당이 국가보훈처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손용우 씨는 1982ㆍ1985ㆍ1989ㆍ1991ㆍ2004ㆍ2007년 총 6차례에 걸쳐 보훈신청을 했다가 심사에서 탈락했다. 보훈처 측은 탈락 사유에 대해 ‘입증 자료 미비’ 혹은 ‘광복 이후의 행적’ 등으로 설명했다. 
보훈처에 따르면 손 의원의 부친은 광복 후 조선공산당 공산청년동맹 서울지부 청년단원으로 활동한 사회주의 이력이 있다고 한다. 손 의원은 지난해 한 언론 인터뷰에서 “아버지는 몽양 여운형 선생의 청년 비서”라고 소개한 적이 있다. 학계에선 여운형이 사회주의 계열이지만 공산당과는 선을 긋고 독자적 활동을 해왔다고 본다.
 
피우진 국가보훈처 처장이 지난해 8월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과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에서 입장하며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피우진 국가보훈처 처장이 지난해 8월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과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에서 입장하며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를 둘러싸고 한국당이 제기하는 의혹은 크게 세 가지다.
일단은 신청 시기다. 손 의원 측은 지난해 2월 독립유공자 포상신청을 했다. 2007년 탈락한 뒤 11년 만이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4개월 뒤인 지난해 6월 보훈처는 사회주의 활동 경력 인사에게도 독립유공자 포상을 받을 수 있도록 확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고 손 의원의 부친이 애족장을 받게 됐다. 이와 관련해 한국당 관계자는 “손 의원 측이 재신청한 뒤 보훈처를 압박했거나 사회주의 경력 인사에 대한 확대 추진을 사전에 알고 있었던 게 아니냐”고 말했다.
하지만 손 의원 측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대선 과정에서 ‘그동안 가려져 있던 독립유공자들을 더 많이 찾아서 포상하고 우대해야 한다’고 수차례 강조했기 때문에 당선된 후 재신청 결심을 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보훈처 측도 “손 의원 측으로부터 어떤 압박도 받은 게 없다”고 밝혔다.
또 다른 의혹은 신청 과정이다. 보훈처 자료에 따르면 손 의원의 오빠인 손모씨가 지난해 2월 전화로 신청했으며, 당시 지난해 포상자 중 전화 신청을 한 경우는 이 한 건 뿐이었다고 한다. 보훈처측은 “재심 신청자의 경우엔 구두 신청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한국당 관계자는 “이번엔 확실히 유공자 승인이 난다는 정보를 미리 알지 않고서야 어떻게 11년만에 전화로만 재신청을 할 수가 있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8월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에서 독립유공자 故 손용우 씨 배우자 김경희 씨에게 건국훈장 애족장을 포상하고 있다.[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8월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에서 독립유공자 故 손용우 씨 배우자 김경희 씨에게 건국훈장 애족장을 포상하고 있다.[뉴스1]

 
지난해 광복절 행사에서 문 대통령은 손 의원의 모친에게 훈장을 직접 전달한 점도 눈에 띈다. 애족장 수상자 51명 중 손 의원 측을 포함해 2명만 문 대통령이 직접 수여한 것이다. 당시 애국장ㆍ대통령표창ㆍ건국포장은 친수자가 1명이었지만 공교롭게 애족장만 2명이 친수자에 포함됐다. 친수자중 한 명이 손 의원 모친이란 사실은 당시에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 이에 대해 보훈처 측은 “손 의원 측이 친수 대상자로 선정된 것은 우연의 일치”라고 해명했다. 애족장 수상자는 본인에게 매달 240만 6000원의 보상금이 지급되며, 본인 사망시 유족에게는 배우자 151만8000원, 배우자 외 유족은 148만3000원이 지급된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