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이터 “김영철 방미 결과로 북미회담 일정 발표 가능성”

중앙일보 2019.01.18 01:44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일정과 의제 등 논의차 워싱턴에 가기 위해 17일 오후(현지시간) 베이징(北京) 공항에서 워싱턴행 항공기에 탑승했다. [연합뉴스]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일정과 의제 등 논의차 워싱턴에 가기 위해 17일 오후(현지시간) 베이징(北京) 공항에서 워싱턴행 항공기에 탑승했다. [연합뉴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방미 결과로 2차 북미 정상회담 일정이 발표될 수 있다고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는 이날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김 부위원장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회담하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하기 위해 워싱턴으로 출발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워싱턴포스트(WP)도 16일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18일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사실을 공식 발표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WP는 미국과 아시아 외교관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워싱턴을 방문하는 김 부위원장을 18일 백악관에서 만난 뒤 2차 정상회담 개최 사실을 발표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WP는 회담 개최가 공식화된다면 회담 시기와 장소는 오는 3~4월에 베트남 다낭에서 될 것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김 부위원장은 중국 시간으로 17일 오후 6시 38분 베이징 공항에서 워싱턴행 항공편을 탑승했다.
 
그는 미국 동부시간으로 같은날 오후 6시 50분(한국시간 18일 오전 8시 50분) 워싱턴 인근 덜레스 공항에 도착해 1박을 한 뒤 18일 폼페이오 장관과 고위급 회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