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우즈베크에 2-1승...F조 1위 16강행

중앙일보 2019.01.18 01:04
시오타니(왼쪽에서 두 번째)가 일본의 두 번째 골을 터뜨린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시오타니(왼쪽에서 두 번째)가 일본의 두 번째 골을 터뜨린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본선에서 F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사우디아라비아 또는 카타르와 16강 격돌
오만은 투르크메니스탄에 3-1승, 16강행
베트남은 E조 결과 따라 16강행 여부 결정

 
일본은 18일 아랍에미리트(UAE) 알아인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 F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2-1로 이겼다. 조별리그 세 경기를 3연승으로 마친 일본은 승점 9점으로 우즈베크(6점)를 제치고 조 1위에 올랐다.  
 
대진표상 일본의 16강전 상대는 E조 2위로 결정됐다. 사우디아라비아 또는 카타르 중 한 팀이다. 일본에 패해 F조를 2위로 통과한 우즈베크는 B조 2위 호주와 8강 진출을 다툰다.  
 
우즈베크의 엘도르 쇼무로도프가 일본전 선제골 직후 환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우즈베크의 엘도르 쇼무로도프가 일본전 선제골 직후 환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일본은 전반 40분 엘도르 쇼무로도프에게 먼저 한 골을 내주고 불안하게 출발했다. 3분만에 동점골을 넣으며 한숨 돌릴 수 있었다.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무토 요시노리가 머리로 받아넣어 우즈베크의 골네트를 흔들었다.
 
일본의 역전골은 후반 13분에 나왔다. 미우라 겐타의 헤딩슈팅이 우즈베크 수비수 몸에 맞고 흐르자 시오타니 츠카사가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연결해 추가골을 뽑아냈다.
 
일본의 나카지마(오른쪽)와 우즈베키스탄의 투르군보에프가 볼을 다투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의 나카지마(오른쪽)와 우즈베키스탄의 투르군보에프가 볼을 다투고 있다. [AP=연합뉴스]

 
한편 같은 조의 오만은 투르크메니스탄을 상대로 후반 종료 직전 무함마드 알 무살라미가 터뜨린 추가골에 힘입어 3-1로 이겼다. 1승2패로 조별리그를 마친 오만은 A조 바레인(승점 4점), C조 키르기스스탄(승점 3점, 골득실 0)에 이어 세 번째로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승점 3점으로 오만과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서 한 골이 뒤져 각조 3위에게 배정된 4장의 16강행 티켓 중 세 번째 티켓을 넘겨줬다. 베트남은 E조 최종전 결과에 따라 남은 한 장의 주인이 될 지의 여부가 가려진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