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병준 “손혜원, 영부인 친구 위세로 사익 추구”…청와대 “예의 지켜라”

중앙일보 2019.01.18 00:30 종합 2면 지면보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운데)는 17일 비대위 회의에서 손혜원 민주당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초권력형 비리’로 규정했다. 오른쪽은 김병준 비대위원장, 왼쪽은 정용기 정책위의장. [오종택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운데)는 17일 비대위 회의에서 손혜원 민주당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초권력형 비리’로 규정했다. 오른쪽은 김병준 비대위원장, 왼쪽은 정용기 정책위의장.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은 17일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지정 관련 투기 의혹과 관련해 손 의원과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친분을 부각하며 파상 공세에 나섰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에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 사건을 ‘손혜원 랜드’ 사건으로 공식 명명한다”며 “단순히 투기가 아니라 초(超)권력형 비리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나경원 “투기 아닌 초권력형 비리”
김의겸 “그런 발상 초현실적 상상”

관련기사
나 원내대표는 “손 의원은 단순한 여당의 초선의원이 아니라 영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숙명여고 동창으로서, 정치 입문 계기에 대해서도 ‘김 여사의 부탁에 의해 입당하고 문재인 대통령을 도와주게 됐다’고 밝혔다”고 지적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도 “손 위원이 여당 간사이자 영부인의 친구라는 위세로 사익을 추구했다는 점이 국민이 생각하는 의혹의 본질”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 손 의원은 문체위의 여당 간사로서 친문의 상징이 된 분”이라며 “단순한 부동산 의혹 문제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그는 “어렵게 살아서 1억원을 증여해 줬다는 조카는 충동구매로 값비싼 집을 3채나 샀다고 하니 이해가 가지 않는다. 이런 것이야말로 사법당국이 청와대 눈치를 보지 말고 나서서 국민적 의혹을 밝혀 줘야 한다”고 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손 의원 문제와 재판거래 의혹이 있는 서영교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의 의혹을 ‘김혜교 스캔들’로 부르고 싶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김’은 김정숙 여사로, 이번 정권에서 숙명여고 출신 분들이나 숙명여고 출신의 배우자를 둔 분들이 벼락출세를 하는 경우를 많이 봤다”며 “손 의원의 오만방자한 짓도 김 여사를 믿고 하는 것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혜’는 손혜원, ‘교’는 서영교 의원”이라며 “김혜교 스캔들은 이 정권이 가진 여러 측면과 교만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이 김정숙 여사까지 거론하고 나서자 청와대는 불쾌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나경원 원내대표가 ‘초권력형 비리’라는 표현을 썼는데, 그런 발상이야말로 ‘초현실적 상상력’이다”며 “정치판이 아무리 혼탁하다 하더라도 지켜야 할 최소한의 예의와 선이 있다. 그 선을 지켜 달라”고 반박했다.
 
한편 한국당은 이날 손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손 의원이 청렴의 의무와 국가 이익을 우선해 양심에 따라 직무를 행하도록 규정한 헌법과 국회법을 위반했다는 주장이다.
 
한국당은 징계안에서 “손 의원이 지난해 문화재청장에게 목포 등 근대 문화유산의 보존 대책을 세워 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한다”며 “국회의원이 개발이익을 노리고 국회 문화체육관광위 간사라는 우월적 지위로 산하 기관을 통해 문화재 지정에 압력까지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징계안에는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를 비롯한 20명의 한국당 의원이 서명했다. 
 
한영익·김정민 기자 kim.jungmin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