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자위대 수장 “레이더 갈등, 확실한 증거 갖고 있다”

중앙일보 2019.01.17 23:49
가와노 가쓰토시 일본 통합막료장 [AFP=뉴스1]

가와노 가쓰토시 일본 통합막료장 [AFP=뉴스1]

 
일본 자위대 수장인 가와노 가쓰토시 통합막료장이 한일 간 ‘레이더 갈등’ 문제와 관련해 “확고한 증거를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17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가와노 통합막료장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 측은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사실을 인정해 재발 방지에 힘써주기를 바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통합막료장은 우리의 합참의장에 해당한다.
 
일본 측은 지난달 20일 한국의 구축함인 광개토대왕함이 해상자위대 초계기에 사격통제 레이더를 운용했다는 주장을 되풀이 하고 있다.
 
이에 한국 측은 당시 사격통제 레이더를 조준하지 않았고, 오히려 자위대의 초계기가 낮은 고도로 위협 비행을 했다며 일본 측에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가와노 통합막료장은 최근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일 군 당국자 협의에서 일본 측이 자신들의 기록은 내놓지 않고 한국 측에만 정보를 요구하는 등 ‘무례한 요구’를 했다는 한국 측 설명에 대해 “부적절하고, 유감”이라고 주장했다.
 
일본 측 레이더 전파 정보를 공개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한국 측 정보와) 대조하지 않으면 객관적 평가를 할 수 없다”며 “우리(일본)가 일방적으로 내놓는 것으로 문제가 해결되느냐 하는 것에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