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민주당, "손혜원 주장은 수용, 서영교는 보직 사임"

중앙일보 2019.01.17 18:56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오후 긴급 최고위원회를 열고 ‘재판 민원’ 의혹이 제기된 서영교 의원과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손혜원 의원에 대한 조치를 결정하고 이를 발표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최고위 이후 브리핑에서 “서 의원이 당과 사법개혁에 부담 줄 수 있다는 판단하에 수석부대표, 관련 상임위원회 사임 의사를 밝혀 왔고, (당은) 이를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손 의원에 대해선 “투기 목적이 없었다는 손 의원의 의견을 수용해 추후 진행된 사항 따라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윤성민·이우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 발표문
손혜원 의원의 SBS 보도와 관련하여, 손 의원은 목포시 근대문화재 보존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목포 구 도심의 역사 재생을 위해 관련 건물을 매입하였다고 해명하였다. 지금까지의 정황을 종합하여 투기 목적은 없었다는 손 의원의 입장을 수용했다.  
그 외 제기된 문제들에 대해서는 추후 진행 상황에 따라 판단할 방침이다.  
임종헌 전 차장 추가 기소 공소장에 서영교 의원이 언급된 건과 관련해서는, 서 의원이 당과 사법개혁에 부담을 줄 수 있다는 판단 하에 수석 부대표 및 관련 상임위 위원 사임 의사를 밝혀 왔고, 이를 수용하였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