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 기업 호감도 또 떨어졌다...왜? "일자리 안만들고 규범도 안지켜"

중앙일보 2019.01.17 14:54
황사와 미세먼지가 낀 서울의 빌딩 숲 풍경. [뉴스1]

황사와 미세먼지가 낀 서울의 빌딩 숲 풍경. [뉴스1]

한국인은 기업에 어떤 생각을 갖고 있을까. 2017년 잠깐 반등했던 기업에 대한 국민 호감지수가 지난해 다시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의 일자리 창출은 기대에 미치지 못한 반면 기업이 법과 규범을 지키지 않았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많았다.
 
대한상공회의소가 17일 밝힌 '2018 기업 호감지수' 결과를 보면 지난해 국민의 기업 호감도는 53.9점으로 집계됐다. 2016년 47.6점에서 2017년 55.8점으로 잠시 올랐다가 지난해 다시 1.9포인트 하락했다. 기준 점수인 50점 이상이면 기업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답변이 더 많았다는 뜻이다.
 
대한상의 조사에 참여한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은 중소기업보다 대기업을 더 나쁘게 평가했다. 대기업 호감도는 49.0점으로 2017년보다 3.2점 떨어져 다시 기준 점수 밑으로 내려왔다. 중소기업에 대한 호감도는 58.4점으로 나타나 2017년보다 1점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부문별 점수를 들여다보면 기업의 어떤 점을 비호감으로 평가하는지 알 수 있다. ‘기업의 경제적 기여’ 점수는 62.8점으로 2017년 대비 2.5점 떨어졌다. 기업의 경제적 기여 항목은 일자리 창출 등에 영향을 받는다. '사회적 공헌' 분야는 46.9점, '규범·윤리 준수' 부문은 44.2점을 기록해 2017년에 이어 여전히 기준치를 한참 밑도는 결과를 보였다.
 
특히, 기업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이들은 가장 큰 이유로 ‘준법·윤리경영 미흡’(44.4%)을 꼽았다. 이어서 '후진적 기업문화'(20.5%), '일자리 창출 부족'(19.0%) '사회공헌 활동 미흡'(7.8%) 순으로 나타났다. 종합하면 사람들은 우리 기업들이 사회적 공헌 활동을 활발히 하지 않으면서 규범마저 잘 지키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는 의미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지난해 기업 호감도 점수는 기준치를 넘었지만 전반적인 기업 호감도는 떨어지는 추세다. 내년엔 더 악화될 것이라는 우려까지 나온다.
 
대한상의 자문위원인 신현한 연세대 경영학과 교수는 “사회적 공헌이나 규범‧윤리준수 등에 대한 국민의 기대치에 여전히 못  미치는 가운데 기업의 경제적 기여도에 따라 호감지수 등락이 좌우되고 있다”며 “지난해에는 일부 업종의 호황으로 경제 부진이 일부 가려졌지만 대내외적 불확실성이 한층 커진 올해에는 체감경기 지표가 본격적으로 하락하게 될 것으로 예상돼기업 호감지수도 크게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대한상의 조사에 참여한 이들은 기업이 도전정신을 더 발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기업인이나 예비창업자의 기업가정신이 활발한지'에 대한 질문에 ‘그렇지 않다’(46.4%)는 응답이 ‘그렇다’(20.6%)는 답변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 기업가정신을 고취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덕목으로는 ‘실패 후 재기할 수 있는 사회안전망 강화’(30.2%)가 꼽혔다. 이어서 ‘기술 역량 강화 지원’(21.5%)과 ‘규제 완화를 통한 신사업기회 확대’(18.6%), ‘도전을 격려하는 사회적 분위기 조성’(14.6%), ‘창업자금 조달  원활화’(13.0%) 등이 뒤를 이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