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병지 “물병 안 차본 선수 거의 없어…이승우, 성숙해 가는 과정”

중앙일보 2019.01.17 13:49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이승우(21·헬라스 베로나)가 경기 출전이 불발되자 물병을 걷어찼다는 목격담에 대해 전 국가대표 골키퍼 출신 김병지가 “성장하는 과정”이라며 이승우를 다독였다. 
 
17일 김병지는 자신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꽁병지TV’에 공개한 영상 ‘물병 걷어찬 이승우를 국대 선배들은 어떻게 생각할까?’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승우는 지난 16일 아랍에미리트 알나얀 스타디움에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중국과 경기에서 교체 투입을 기다리며 몸을 풀고 있었으나 끝내 호명되지 않았다.
 
그러자 이승우는 근처에 있던 물병을 발길질하고 정강이 보호대를 집어 던졌다. 이에 일각에서는 출전을 못 한 이승우의 아쉬움을 이해하지만, “경솔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이에 대해 김병지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물병을 안 차본 선수가 거의 없다”며 “교체가 안 돼 감독에게 감정을 표출할 수 있고 본인에게도 화가 났을 수 있다. 찼던 동기에 대해서는 여러 설명을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기에서 이긴 분위기 속에서 물병을 찬 행위가 문제가 될 수 있을지언정 그 동기에 대해선 다양하게 생각해 볼 수 있다”라며 “선수들은 그런 경험을 통해서 성장한다”고 덧붙였다.
 
김병지는 “순간적으로 화가 났을 수 있겠지만, 이 행동이 팀에 미치는 영향이나 자신에게 오는 비난을 알 것”이라며 “올바르게 성숙해가는 과정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방송에 함께 출연한 전 축구 국가대표 현영민은 “이승우가 정말 경기 뛰고 싶은 마음이 강해서 표출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 입장에서 충분히 이해된다. 다만 화를 내기 전에 훈련장에서 더 감독의 믿음을 얻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 축구선수 김형범은 “이승우가 나잇대별 국가대표를 다 지냈다”며 “그동안 당돌한 유망주의 모습일 때는 이해할 수 있었다. 하지만 더는 유망주가 아닌 한국 축구를 책임지는 사람으로서 보여줘야 할 행동이 있다”라고 지적했다.
축구대표팀 이승우가 16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중국과의 경기가 끝난 뒤 승리를 자축하는 벤투 감독과 손흥민 주변을 지키고 있다.   [연합뉴스]

축구대표팀 이승우가 16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중국과의 경기가 끝난 뒤 승리를 자축하는 벤투 감독과 손흥민 주변을 지키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이승우는 취재진의 인터뷰 요청에 굳은 표정으로 “죄송합니다”라고 말하며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뒤이어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으로 나온 기성용(뉴캐슬)은 “이승우가 물병을 차는 모습을 보지는 못했지만 선수로서는 충분히 이해한다”며 “물론 잘한 행동은 아니다. 그래도 개인적으로는 이해가 된다. (이)승우를 잘 타이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차피 토너먼트가 끝날 때까지 여기 있는 선수들은 모두 필요한 존재”라며 “잘 얘기해서 문제가 없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