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황교안 레밍신드롬으로 한국당 활기…병역비리당 안돼”

중앙일보 2019.01.17 12:32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새해 첫날인 1일 오후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기 위해 밝은 표정으로 현충원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새해 첫날인 1일 오후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기 위해 밝은 표정으로 현충원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입당과 관련 “도로 친박당, 탄핵당, 병역비리당이 되지 않게 당 관계자들과 당원들이 함께 노력해 주시기 바란다”고 비꼬았다.  

 
황 전 총리가 박근혜 정부시절 총리 및 대통령 권한대행을 지내 친박색채가 강한 점과 질병으로 병역 면제를 받은 점을 지적한 것이다.
 
차기 전당대회 출마가 유력한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교안 레밍 신드롬으로 모처럼 한국당이 활기를 되찾아 반갑다”며 이같이 적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레밍신드롬(Lemming syndrome)이란 아무 생각없이 무리를 따라 집당행동을 하는 것을 의미한다. 홍 전 대표는 황 전 총리의 입당으로 당 일부 의원들이 지지 모임을 갖는 등의 움직임을 저격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2017년 7월 충북에 물난리가 났음에도 해외연수를 떠난 김학철 당시 충북도의원이 이를 질타하는 국민들을 레밍에 비유해 논란이 된 적이 있다.
 
홍 전 대표는 그러면서 “좌파 폭주를 막을 수 있는 한국당이 될 수 있도록 모두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홍 전 대표는 해당 글을 올린 뒤 약 한 1시간 만에 수정했다. ‘레밍신드롬’ 등의 표현을 삭제한 것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