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혜원 "목포 투기 사실 아냐…전재산·목숨 걸겠다"

중앙일보 2019.01.17 12:14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남 목포 지역 문화재 지정 정보를 이용해 친인척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손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 손혜원은 '목포 투기'가 사실이 아니라는 데에 제 인생과 전재산은 물론 의원직을 걸겠다. 왜곡된 보도로 인격살인을 자행하고 있는 SBS는 '목포 투기'가 사실이라는 데에 무엇을 걸겠는가"라고 적었다.
 
손 의원은 또 지인의 페이스북 글을 공유하며 "언제나 제 편, 도밍고 선생님 페북 글이다"라고 소개했다. 이 글에는 "나는 손 의원이 자기 사업에 성공해 많이 만든 돈을 어떻게 썼는가 하는, 돈에 대한 그의 태도도 알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지인은 "손 의원은 돈을 버는 데나 쓰는 데나 꼼수가 없었다. 매우 당당했고 다분히 낭만적이었다. 목포에 대한 관심도 그랬다. 목포의 목포스러운 가치를 살리고 싶어 했다"며 "목포에 대한 그의 관심과 실천은 매우 순수했다고 봐야 할 듯하다"라고 주장했다.  
 
[사진 손혜원 페이스북]

[사진 손혜원 페이스북]

손 의원은 SBS의 보도 이후 페이스북과 라디오에 출연하며 목포 투기 의혹에 대해 적극 해명하고 있다.  
 
한편 손 의원은 이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김어준이 "사실 부동산 투기를 하려면 강남에서 하셨겠죠"라고 질문하자 손 의원은 "제가 경리단과 가로수길 개발의 중심에 있었던 사람인데 한 번도 산 적이 없다. 압구정동에 10년을 넘게 있었지만, 강남에 아파트를 사지 않았다. 타워팰리스가 개발되고 분양되고 할 때 내가 그걸 왜 몰랐겠나. 안 했다. 근데 제가 이 나이에 목포에…"라고 말했다.
 
손 의원은 "아니라고 하는데 왜 저를 그렇게 공격하는지 모르겠다"며 "오늘 부동산 지도를 하나 만들어서 공개하겠다. 그런데 그렇게 하면 또 동네가 시끄럽고 값이 더 오를까 봐 그동안 해명을 적극적으로 안 했었다"고 주장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