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목포 집값 40% 올라…빈 건물 많으니 투자 하시라"

중앙일보 2019.01.17 10:53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중앙포토]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중앙포토]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남 목포 지역 문화재 지정 정보를 이용해 친인척에게 특혜를 줬다는 의혹에 대해 "부동산 투기가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박지원 의원은 17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문화재청하고 문화특구 선정은 내가 했다"며 "해당 지역 약 3만4000평의 땅에 약 537개의 건물이 있다. 그중에서 353개가 건축문화 자산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어준이 "일반인들이 보기에는 오래된 건물이다"라고 말하자 박 의원은 "그러니까 손혜원 의원이 구입할 때는 아니었다. 몰랐죠"라고 답했다.
 
이어 박 의원은 "내가 문화관광부장관을 하고 문화재에 대한 탁견이 있다"며 "목포를 하자 해서 지난해 8월에 문화재청에서 지정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다시 한번 "투기는 아니다"라고 못 박았다. 김어준이 "그러면 그 지역에 살던 사람 입장에서 고마운 일인가"라고 묻자 박 의원은 "그렇다. 참 이해라는 게 엇갈리는데 3~4배 올랐다고 하니까 나는 너무 싸게 팔았다 했다"고 말했다.  
 
"실제 4배가 올랐나"라는 질문에 박 의원은 "4배까지는 아닌 것 같고 공시가 기준으로 40%가 올랐다더라. 아무튼 올랐다"며 "나는 손혜원 의원이 거기에 건물을 샀다고 해서 반가웠다. 지금도 목포에 빈 건물이 많으니까 투기했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와서 좀 사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목포 시민들은 '외지 사람들이 저렇게 사면 돈이 다 목포 밖으로 나가지 않느냐'라는 말도 있다. 배타적인 분들도 많다"며 에이브라함 빔의 말을 인용했다.  
 
박 의원은 "뉴욕시장로 있던 에이브라함 빔이 뉴욕시가 부도나려고 할 때 메디슨스퀘어가든을 중동 사람에게 판 적이 있다. 당시 비판 여론이 있었는데 에이브라힘 빔이 '중동의 돈이 뉴욕으로 왔지 뉴욕에 있는 메디슨스퀘어가 중동으로 갔느냐'라고 말했다"라며 "목포로 돈이 들어온 거지 목포 건물이 떠난 건 아니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