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송명빈 사무실·자택 압수수색서 ‘폭행 사용 추정’ 도구 확보

중앙일보 2019.01.17 09:14
직원을 상습 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송명빈 마커그룹 대표가 6일 서울 강서경찰서에서 경찰의 2차 출석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직원을 상습 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송명빈 마커그룹 대표가 6일 서울 강서경찰서에서 경찰의 2차 출석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직원 상습폭행 의혹을 받는 송명빈(49) 마커그룹 대표에 대해 경찰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17일 서울 강서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10일 서울 강서구 마커그룹 사무실과 송 대표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송 대표가 직원 양모(33)씨를 폭행하는 데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 대표는 양씨를 폭행한 사실은 인정하지만, 물건을 사용한 특수폭행 혐의는 부인하고 있다.  
 
앞서 양씨는 송 대표가 지난 2016년 3월부터 3년여간 사무실에서 자신을 상습 폭행하고 협박했다며 지난해 11월 서울 남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양씨는 송 대표가 자신을 쇠파이프, 각목, 구둣주걱 등으로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송 대표도 양씨를 횡령·배임·무고 등 혐의로 검찰에 맞고소했다.
 
남부지검으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강서경찰서는 지난 3일과 6일 송 대표를 불러 조사를 하는 등 수사를 진행해 왔다. 경찰은 송 대표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도 취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송 대표에 대한 수사를 좀 더 진행해서 마무리하고, 송 대표 본인이 고소한 사건에 대해서도 조사를 마친 후 신병처리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송 대표는 세계 최초 디지털 소멸 원천 특허인 ‘DAS(디지털 에이징 시스템)’을 보유한 인물러. 2015년 ‘잊혀질 권리, 나를 잊어주세요’라는 책으로 유명세를 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