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SJ "美당국, 화웨이 '기술탈취' 혐의로 수사 중"

중앙일보 2019.01.17 09:10
중국 통신장비 업체인 화웨이가 협력사인 미국 업체의 기술을 탈취한 혐의로 미국 법무부의 수사를 받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복수의 관계자들을 인용, “법무 당국의 수사는 진전된 단계이며, 조만간 기소 절차를 밟을 수 있다”고 전했다.
화웨이 로고. [중앙포토]

화웨이 로고. [중앙포토]

보도에 따르면 화웨이는 미 이동통신업계 3위인 T모바일에서 휴대전화 성능 테스트를 위해 개발한 로봇 ‘태피'(Tappy)’와 관련된 기밀을 탈취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T모바일 측은 화웨이가 휴대전화 단말기를 공급하는 사업 파트너 관계를 악용해 지식재산권을 도용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T모바일은 지난 2014년 화웨이 측을 상대로 시애틀 연방법원에 민사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화웨이의 직원들이 태피의 독점 기술에 대해 반복적으로 질문하고 몰래 사진을 찍는 등의 방법으로 기술을 훔쳤다는 주장이다.  
 
결국 2017년 연방 배심원단은 화웨이가 T모바일의 로봇 기술을 탈취했다고 판결하며 T모바일에 480만 달러를 지급하도록 결정한 바 있다.
 
미 법무부는 민사 소송에 명시된 행위와 관련한 형사 소송 내용을 포함해, 화웨이측의 기술 도난 혐의를 폭넓게 조사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특히 화웨이 부회장 멍완저우(孟晩舟) 체포로 중국과 캐나다의 갈등이 증폭된 상황에서 미국 당국이 직접 화웨이 수사에 착수한 것이 향후 미·중관계에 어떤 파장을 불러올 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기업의 지식재산권을 도용했다”며 화웨이를 비롯한 중국 기업을 맹비난하며 화웨이를 전방으로 압박하고 있다. 호주·뉴질랜드·영국 등 주요 동맹국에도 ‘화웨이 보이콧’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영국에서는 해외정보국(MI6) 수장과 국방부 장관까지 나서 화웨이의 5G 장비에 대한 안보 우려를 제기했고, 폴란드 방첩기관은 최근 화웨이의 중·북부 유럽 판매 책임자인 왕웨이징(王伟晶)을 스파이 혐의로 체포했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